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총회 재판국 판결 불복 "목사 위임, 신학적·법리적으로 번복 불가"
8월 7일 장로회 입장 발표…"합법적·민주적 절차에 따라 청빙"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8.07 18:53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명성교회 장로회가 8월 7일 입장문을 내,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 재판국(강흥구 재판국장)이 내린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판결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명성교회 장로회는 합법적·민주적 절차에 따라 김하나 목사를 청빙했다고 주장했다. 예장통합 헌법위원회와 규칙부가 교단 규정이나 장로교 정신을 따졌을 때 명성교회 결정에 하자가 없다고 해석한 내용을 근거로 내세웠다.

또한 "목사의 위임식은 법리적으로나 신학적으로 번복이 불가한 일이다"며, 앞으로도 계속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지지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세습 반대를 주장하는 이들에게는 "주일에 남의 교회에 와서 예배에 방해가 되는 일과 시위를 일삼는 일은 즉시 멈추고 각자 교회로 돌아가서 믿음 생활에 전념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성교회 장로회는 이번 일로 교계와 사회에 근심을 끼친 것에 사과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고후 5:7)라는 성경 구절을 인용하며, 더욱 겸손하게 한국교회와 세계 교회를 섬기고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에 힘쓰겠다고 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명성교회는 엎드려 기도합니다.

명성교회의 일로 인하여 교계와 사회에 근심을 드린 것에 대해서 먼저 사과를 드립니다.

그러나 우리는 합법적이고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서 결정한 청빙 절차는 교단의 규정이나 장로교의 정신에도 하자가 없으며 헌법위나 규칙부 등에서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동남노회장을 상대로 한 이번 재판에 오랜 기간 수고하신 재판국원들의 수고에 감사 드립니다.

우리 모두가 아시다시피 목사의 위임식은 법리적으로나 신학적으로 번복이 불가한 일입니다.

우리는 이제 고후 5:7 "이전 것은 지나 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라는 말씀에 의지하여 더욱 겸손하게 한국교회와 세계 교회를 섬기겠습니다.

주일에 남의 교회에 와서 예배에 방해가 되는 일들과 시위를 일삼는 일은 즉시 멈추시고 각자 교회로 돌아가서 믿음 생활에 전념하기 바랍니다.

그동안 애정 어린 비판과 지지를 해 주신 분들에게는 특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저희는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일에 받은 은혜와 감사를 되돌리는 것으로 보답하도록 하겠습니다.

2019년 8월 7일
명성교회 장로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정연 "명성교회 판결 '부당' 재재심해야" 예정연
line "명성교회 부자 목사, 판결 결과 순복하고 내려놓아야"
line 명성교회 세습 무효 판결은 개혁의 시작 명성교회 세습 무효 판결은 개혁의 시작
line 세반연 "김하나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판결 환영" 세반연
line [종합]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바로잡은 예장통합 [종합]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바로잡은 예장통합
line 김하나 목사 "하나님이 불쌍히 여겨 인도하실 줄 믿어" 김하나 목사
line "이제 권력과 자본에 굴복하지 않는 교회로 거듭날 때"
line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line 명성교회 측 "총회 재판국 판결 따르겠다" 명성교회 측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3
  • 문종규 2019-08-11 07:20:13

    김삼환목사
    이번 재심 판결을 앞두고 금식기도했다고 하는데
    하나님께서 불복하라고 말씀하셨군요   삭제

    • 신책 2019-08-10 12:02:50

      성명서가 뭐 이렇게 성의가 없습니까?
      설득할 생각도 없고 강변할 생각도 없고 변명할 생각도 없고
      이젠 뭐 누가 뭐라하든 그냥 내 갈 길 가겠다, 뭐 그런 의지가 행간에 읽히네요.
      그리고 자꾸만 주님의 몸된 교회를 남의 교회라고 표현하는데,
      이제 명성교회는 세간에서 교회 취급도 못 받게 되었습니다. 댁들 덕분입니다.
      이제 누가 김삼환 목사 불러다가 집회라도 열겠습니까?
      존경받을 원로에서 별볼일 없는 노인네가 되신 것을 축하합니다.
      세상의 소금에서 짠 맛을 잃어 거리에 버려져 밟히는 쓰레기가 되신 것도 축하드립니다.   삭제

      • 박일 2019-08-08 15:43:58

        알아서들 하슈
        우물안에서 뭘 한들 뭔 상관이유

        세계 선교 어쩌구나 하지 마슈.
        한국 개신교가 그럴 깜냥이나 되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