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재판 놓고 예장통합 재판국원에게 8000만 원 건넸다며 내부 고발
강북제일교회 조인서 목사 측 교인 "황형택 면직·출교 대가로 전달"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07.26 15:22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포털 검색창에 '강북제일교회'를 검색하면 홈페이지가 두 개 나온다. '강북제일교회' 이름을 놓고 나뉘어 10년 가까이 분쟁 중인 두 교회다. 황형택 목사 측은 미아동 강북제일교회 예배당에서, 조인서 목사 측은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따로 모이고 있다.

양측 분쟁은 법정 공방으로 이어졌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 재판국은 조인서 목사 측 손을 들어 줬지만, 법원은 이를 번번이 뒤집었다. 총회 재판국 재판 절차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다. 양측은 대법원에 계류 중인 재판만 바라보고 있다. 이 와중에 조 목사 측이었던 교인이 <뉴스앤조이>에 "재판을 놓고 거래가 있었다"고 제보해 왔다. 조 목사가 총회 재판국원 K 장로에게 8000만 원을 증뢰하며 황 목사의 면직·출교를 청탁했다는 내용이었다.

제보자는 영상을 두 편 건넸다. 영상에는 조 목사 측 사무장이 돈이 든 것으로 보이는 봉투를 K 장로에게 전달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뉴스앤조이>는 제보 영상에 모습을 보인 K 장로를 포함한 당시 재판국원들, 조인서 목사 측과 접촉을 시도했다. 돈을 줬다는 이는 있는데, 받았다는 사람은 없었다. 제보 영상과 취재 현장을 한 영상에 정리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통합 100회기 재판국원이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예장통합 100회기 재판국원이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line 소송 명의 바꾼 강북제일교회 황형택 목사, 총회 상대 승소 소송 명의 바꾼 강북제일교회 황형택 목사, 총회 상대 승소
line 황형택 목사 관련 총회 재판국 결의, 또 효력 정지 황형택 목사 관련 총회 재판국 결의, 또 효력 정지
line 경찰 중재로 몸싸움 면한 강북제일교회 경찰 중재로 몸싸움 면한 강북제일교회
line 대법 판결 후에도 매듭 안 풀리는 강북제일교회 대법 판결 후에도 매듭 안 풀리는 강북제일교회
line 강북제일교회 황형택, 대법 판결로 '목사직' 위태 강북제일교회 황형택, 대법 판결로 '목사직' 위태
line 강북제일교회, 조인서 목사 위임 예배 강행 강북제일교회, 조인서 목사 위임 예배 강행
line 강북제일교회 폭력 사태에 총회도 훈수 강북제일교회 폭력 사태에 총회도 훈수
line 용역이 휘두른 쇠파이프에 쥐어 터진 교인들 용역이 휘두른 쇠파이프에 쥐어 터진 교인들
line 강북제일교회 조인서 목사 청빙, 노회가 승인 강북제일교회 조인서 목사 청빙, 노회가 승인
line 강북제일교회 담임목사 청빙 제동 강북제일교회 담임목사 청빙 제동
line 강북제일교회 당회 측, 새 담임목사 청빙 강북제일교회 당회 측, 새 담임목사 청빙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