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장 총회, 한신대에 학내 사찰 의혹 해명 요구
교회와사회위원회, 6월 17일 입장문…"이사회·총장, 진위 명백하게 밝혀야"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6.18 10:11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김충섭 총회장) 교회와사회위원회(최형묵 위원장)가 한신대학교(연규홍 총장)에 학내 사찰 의혹을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교회와사회위원회는 6월 17일 기장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게시했다. 민주주의·평화·인권의 산실이라고 자부했던 한신대에, 있어서는 안 되는 학내 구성원 사찰 의혹이 불거졌다며 진실이 규명되어야 한다고 했다. 

교회와사회위원회는 한신대 법인 이사회와 의혹 당사자 연규홍 총장이 진위를 명백하게 밝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 달라고 했다. 이들은 특히 연 총장에게 "학내 사찰 의혹에 해명과 책임을 요구하는 학생·교수의 진심을 왜곡하지 말아 달라"며 "진실 앞에 겸허히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한신대 학내 사찰 논란은 김강호 전 비서실장이 5월 25일 기장 홈페이지에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김 전 비서실장은 연 총장이 자신과 적대 관계에 있는 교수들을 뒷조사하고 학생들을 관리·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연 총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입장을 밝혔지만, 김 전 비서실장이 정황이 담긴 녹취와 문서를 공개하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신대 전 비서실장 "총장에게 교수·학생 동태 수시 보고" 한신대 전 비서실장
line 한신대 연규홍 총장, 학생 이어 교수 뒷조사 의혹 한신대 연규홍 총장, 학생 이어 교수 뒷조사 의혹
line 연규홍 총장, '학내 사찰' 부인 연규홍 총장, '학내 사찰' 부인

추천기사

line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line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삶의 고통, 회색 지대를 향한 거침없는 질문"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line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