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다큐] "어느 날 갑자기, 난민 되다" (Refugee Woman's Story)
콩고 출신 난민 여성 미야 씨 이야기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9.02.06 11:08

[뉴스앤조이-경소영 PD] 평범한 삶을 살던 한 여성이 어느 날 갑자기 고향을 떠나 낯선 나라에 왔다. '난민'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산 지 15년이 흘렀다. 콩고 출신 난민 미야 씨 이야기다.

미야 씨는 두 아이의 엄마이자 예술가로 살고 있다. 예술 활동을 통해 이주·난민 여성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사회적 기업 '에코팜므(EcoFemme)'에서 스태프로 일해 온 그는 5월부터 대표직을 맡는다.

미야 씨가 아프리카 콩고 땅을 떠나 한국에 온 사연, 난민 여성으로 살아가는 삶에 대해 들었다. 난민 여성 미야 씨의 눈으로 본 한국은 어떤 곳일까. 한국에서 그는 평범한 일상을 되찾은 걸까.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추방 위기 '난민 보호' 예배, 97일 만에 종결 추방 위기 '난민 보호' 예배, 97일 만에 종결
line 난민 여성의 가능성 발견한 경력 단절 여성 난민 여성의 가능성 발견한 경력 단절 여성
line "예멘 난민 신청자, 비인도적 삶에 그대로 노출"
line "무슬림 난민, 사랑보다 '분별'이 먼저"
line 제주 예멘인 난민 지위 인정 '0' 제주 예멘인 난민 지위 인정 '0'
line 아는 만큼 이해하는 난민 아는 만큼 이해하는 난민
line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line 이란 난민 중학생 친구들의 호소 이란 난민 중학생 친구들의 호소
line 원해서 난민 된 사람은 없다 원해서 난민 된 사람은 없다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