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추방 위기 '난민 보호' 예배, 97일 만에 종결
네덜란드 정치권 이민법 개정 합의…아르메니아 가족 외 아동 수백 명 혜택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1.31 11:02

네덜란드 베델교회는 1월 30일 예배를 끝으로 97일 만에 논스톱 예배를 마쳤다. 베델교회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추방 위기에 몰린 아르메니아 난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논스톱' 예배가 끝났다. 지난해 10월 26일부터 100일 가까이 교회에 머물던 탐라지안(Tamrazyan) 가족은, 1월 30일 네덜란드 정치권이 '아동 사면 조약' 개정에 합의함에 따라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베델교회는 지난해 10월 26일부터 탐라지안 가족을 위해 24시간 내내 예배를 열었다. 정치 탄압을 피해 9년 전 네덜란드로 망명한 탐라지안 가족은 정부의 추방 명령으로 네덜란드를 떠나야 할 위기에 처했다. 이를 알게 된 교회가 종교 활동 중에는 공권력을 집행할 수 없다는 법을 이용하며 가족들 보호에 나선 것이다.

10월 26일 시작한 예배는 성탄절을 지나고 해가 바뀌어도 지속됐다. 그 사이 네덜란드개신교협회 대표자들은 정치권과 만남을 이어 갔다. 네덜란드에 5년 이상 거주하면 아동과 그 가족에게 거주를 허용하는 '아동 사면 조약'이 해당 아동들에게 제대로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네덜란드 정치권은, '아동 사면 조약'에 해당하는데도 추방 명령을 받은 아동과 그 가족이, 다시 심사를 받도록 1월 29일 합의했다. 심사 진행 중에는 네덜란드에 머무를 수 있다. 정부는 재심사 외에 '아동 사면 조약'의 개정도 추진한다. 조약이 개정되면 600~700명가량의 아동이 혜택을 볼 예정이다.

베델교회를 대변해 온 개신교목사협회 테오 헤테마(Theo Hettema) 대표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난민 가족들이 네덜란드에서 안전한 미래를 설계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좁은 길 좁은 길
line 지역 환경 지키기 위한 작은 교회들의 '큰' 연대 지역 환경 지키기 위한 작은 교회들의 '큰' 연대
line '가버나움 저주'를 소환하다 '가버나움 저주'를 소환하다
line 난민 여성의 가능성 발견한 경력 단절 여성 난민 여성의 가능성 발견한 경력 단절 여성
line "가짜 뉴스로 내부 결속하는 교회, 악마의 유혹에 넘어간 것"
line '난민 보호' 62일째 예배 중인 교회의 성탄 '난민 보호' 62일째 예배 중인 교회의 성탄
line 난민 혐오 폭발했던 2018년, 난민과 함께한 성탄 예배 난민 혐오 폭발했던 2018년, 난민과 함께한 성탄 예배
line UN, 6850만 난민 공동 대책 '난민 글로벌 컴팩트' 채택 UN, 6850만 난민 공동 대책 '난민 글로벌 컴팩트' 채택
line "예멘 난민 신청자, 비인도적 삶에 그대로 노출"
line "성소수자·난민·장애인 차별·혐오, 교회·정부·사회가 대책 세워야"
line 분쟁·재난 지역 들어가 평화 만드는 개척자들 분쟁·재난 지역 들어가 평화 만드는 개척자들
line 난민과 함께하는 성탄절 연합 예배 난민과 함께하는 성탄절 연합 예배
line 난민 보호 위해 32일째 예배하는 교회 난민 보호 위해 32일째 예배하는 교회

추천기사

line 창현이에게 창현이에게
line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line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