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확정시 직무 정지
법원, 갱신위 손들어…사랑의교회 "판결 신중 검토"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12.05 14:37

※ 기사 수정: 오정현 목사의 사랑의교회 위임목사직은 지금 당장이 아닌, 판결 확정시에 정지되는 것으로 기사 내용을 수정합니다. (2018년 12월 5일 15시 현재)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의 위임목사직이 무효가 됐다. 

서울고등법원 제37민사부(권순형 재판장)는 12월 5일 "제1심 판결을 취소한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 동서울노회가 2003년 10월 오정현 목사를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당회장, 위임목사로 결의한 것은 무효이며, 위 직무를 집행해서는 아니 된다"고 판결했다. 오정현 목사 직무는 이 소송 판결 확정시부터 정지된다.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 교인들이 2015년 6월 제기한 이 소송은 줄곧 사랑의교회에 유리하게 진행됐다. 교회는 2016년 2월 1심, 2017년 5월 2심 선고에서 모두 이겼고, 내용상으로도 '압승'을 거뒀다. 그러나 2018년 4월, 대법원이 이 사건을 고등법원으로 파기환송하면서 "오정현 목사가 예장합동 헌법이 정한 목사 요건을 갖추었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해 상황이 역전됐다. 오늘 서울고등법원 판결은 대법원 판단에 기반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고등법원이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를 무효라고 판단하고, 직무를 집행해서도 안 된다고 판결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이날 법정에는 사랑의교회 교인들과 갱신위 교인 200여 명이 모여 판결 결과를 초조하게 지켜봤다. 양측 교인들은 선고 1시간 전부터 법정 앞을 가득 메웠다. 양측의 많은 교인이 선고를 앞두고 기도했다.

판사가 주문을 낭독하자 갱신위 교인들은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환호했다. 반면, 사랑의교회 교인들은 망연자실한 기색이 역력한 채 법정을 빠져나갔다.

갱신위 관계자는 "대법원이 파기환송한 것인 만큼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고등법원에서 정확히 판결했다. 하나님이 하셨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사랑의교회 관계자는 "판결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기도하면서 향후 대응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교회는 곧 공식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판결문이 공개되는 대로 자세한 내용을 보도할 예정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선고 앞둔 오정현 "여호와는 재판 때 정죄하지 않아" 선고 앞둔 오정현
line 총신대, 동서울노회에 '오정현 목사 합격 무효' 번복 공식 통보 총신대, 동서울노회에 '오정현 목사 합격 무효' 번복 공식 통보
line 노회에 보낼 총신대 공문, 사랑의교회가 작성 노회에 보낼 총신대 공문, 사랑의교회가 작성
line 사랑의교회 "새 생명 축제 2810명 결신, 승려도 회심해 50명 전도" 사랑의교회
line 선고 앞둔 오정현 목사 재판, 사랑의교회 운명은? 선고 앞둔 오정현 목사 재판, 사랑의교회 운명은?
line 총신대, 법원 제출 사실 조회 회신서 '위조' 의혹 총신대, 법원 제출 사실 조회 회신서 '위조' 의혹
line 사랑의교회, 장로 7명 등 362명 임직식…5억 7540만 원 헌금 사랑의교회, 장로 7명 등 362명 임직식…5억 7540만 원 헌금
line 예장합동의 '오정현 목사 구하기' 예장합동의 '오정현 목사 구하기'
line 한장총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단은 종교의자유 침해" 한장총
line 사랑의교회, '가짜 뉴스 유포자' 지목된 이들 특새 설교 사랑의교회, '가짜 뉴스 유포자' 지목된 이들 특새 설교
line 오정현 목사, 일반 편입? 편목 편입? 공방 계속 오정현 목사, 일반 편입? 편목 편입? 공방 계속
line 대형 교회 단골 소송 대리인 '법무법인 로고스' 대형 교회 단골 소송 대리인 '법무법인 로고스'
line [합동21] '목사 재안수 불가' 긴급동의로 재결의 [합동21] '목사 재안수 불가' 긴급동의로 재결의
line [합동19] 오정현 목사 위한 '재안수 불가' 청원 "헌법대로" [합동19] 오정현 목사 위한 '재안수 불가' 청원
line [합동7] '동성애자 집례 거부 및 추방 가능' 헌법 개정 [합동7] '동성애자 집례 거부 및 추방 가능' 헌법 개정

추천기사

line "다비데 목사 지시로 대출받아 헌금"
line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line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기사 댓글 2
  • 엄태근 2018-12-06 10:43:12

    이 사건은 부목사 해고무효소송과도 직결된 사건입니다. 사랑의 교회 100여명의 부목사는 담임목사 위해 존재합니다. 중형교회들이 그런 카르텔을 형성하기에 노회에서도 타락한 권력이 됩니다.
    현재 부목사 해고무효소송중인데, 사랑의교회처럼 담임목사와 당회가 온갖 거짓말로 은폐하면서, 종교단체 내부관계에 관한 사항은 사법심사대상이 안된다는 논리로 나옵니다. 다행히 증거를 모조리 다 수집해놓았습니다.
    법정에서 진실이 명확히 밝혀지고, 부당해고로 고통당하는 수많은 부목사들이 담임목사의 부당한 갑질과 억눌림으로부터 자유케 되길 연합해주세요!   삭제

    • 김원곤 2018-12-05 14:51:47

      대한민국 교회에 가장 부족한 것이 바로 '정의'입니다.
      사랑의 하나님을 너무 강조한 나머지 공의의 하나님을 멀리한 한국교회가 그 결과로 세인들로부터 손가락질 당하고 욕을 먹으며 그분의 존귀하신 이름을 욕되게 하고 있습니다.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건과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건을 통해서 한국교회가 공의의 하나님 앞에 '의'를 회복하고, 세상 앞에서 더 이상 부끄러워지지 않기를 기대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