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한장총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단은 종교의자유 침해"
법원에 탄원서 제출 "교회 파괴하려는 집단들의 공격 보호 못 할 것"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10.26 13:43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의 교단 목사 자격을 놓고 재판이 진행되는 가운데,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총·유중현 대표회장)가 10월 21일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한장총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을 비롯해 통합·백석대신·합신·고신·한국기독교장로회 등 22개 교단 연합체다.

한장총이 오정현 목사를 위해 제출한 탄원서 내용은, 오정현 목사 측 변호사들 주장과 비슷하다. 목사 위임·해임 주체는 노회이며, 이미 안수받은 목사에게 다시 안수를 주는 것은 이단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이들은 일반 편입인지 편목 편입인지를 구분하는 것도 의미가 없다고 했다. "규정상 편목이나 영입 과정 등은 절차상의 질서이지, 사회 법에서와 같이 유효·무효를 가르는 절대적 기준은 아니다. 성경만이 절대적 기준이고, 교단 헌법은 성경적 원리가 구현되도록 교회 질서를 규정한 것"이라고 했다.

'종교의자유 침해' 논리도 내세웠다. 한장총은 법원이 오정현 목사의 위임 자격을 인정하지 않는 판단을 내린다면 정교분리 원칙을 벗어나게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계속 이런 분쟁이나 교회를 파괴하고자 하는 집단들의 공격 앞에서 교회는 교회를 보호할 방법이 없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랑의교회, '가짜 뉴스 유포자' 지목된 이들 특새 설교 사랑의교회, '가짜 뉴스 유포자' 지목된 이들 특새 설교
line 오정현 목사, 일반 편입? 편목 편입? 공방 계속 오정현 목사, 일반 편입? 편목 편입? 공방 계속
line 대형 교회 단골 소송 대리인 '법무법인 로고스' 대형 교회 단골 소송 대리인 '법무법인 로고스'
line 김영우 총장 직위 해제, 직무대행 김광열 교수 김영우 총장 직위 해제, 직무대행 김광열 교수
line "복음주의 단체 조사는 예장합동 '위기감' 표출된 것"
line [합동26] 교회 42%가 예산 3500만 원 미만 '미자립' [합동26] 교회 42%가 예산 3500만 원 미만 '미자립'
line [합동21] '목사 재안수 불가' 긴급동의로 재결의 [합동21] '목사 재안수 불가' 긴급동의로 재결의
line [합동19] 오정현 목사 위한 '재안수 불가' 청원 "헌법대로" [합동19] 오정현 목사 위한 '재안수 불가' 청원
line [합동7] '동성애자 집례 거부 및 추방 가능' 헌법 개정 [합동7] '동성애자 집례 거부 및 추방 가능' 헌법 개정
line 예장합동 103회 헌의안 "총신대 재단이사 처벌" 다수 상정 예장합동 103회 헌의안
line 예장합동 총회장 "오정현 목사 자격 문제 되면 세계 교회가 혼란의 소용돌이" 예장합동 총회장
line 사랑의교회, 여론 악화하자 서초 예배당 '조기 준공' 요청 사랑의교회, 여론 악화하자 서초 예배당 '조기 준공' 요청

추천기사

line "다비데 목사 지시로 대출받아 헌금"
line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line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