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동7] '동성애자 집례 거부 및 추방 가능' 헌법 개정
'목사 보호' 취지…편목 규정도 손봐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9.11 13:12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이 동성애자와 이단을 대상으로 하는 집례를 거부하거나, 이들을 교회에서 추방할 수 있도록 헌법을 개정했다. 예장합동은 9월 11일 오전 회무에서 헌법개정안 수의 결과를 만장일치로 받기로 했다.

예장합동은 102회 총회에서 논의된 헌법 개정안을, 절차대로 150여 개 전국 노회에 보내 투표에 부쳤다. 이 가운데 '목사를 보호한다'는 취지로 넣은 헌법 제3조(목사의 직무) "동성애자와 본 교단의 교리에 위배되는 이단에 속한 자가 요청하는 집례를 거부하고, 교회에서 추방할 수 있다"는 항목은 예장합동 전체 노회원 1만 394명 중 8891명 찬성(85.5%), 1204명 반대, 299명 무효로 통과됐다.

이 밖에 예장합동은 헌법에서, 목사 연령을 만 30세에서 만 29세로 조정했다. 또 기존에 공동의회의 재산권 관련 규정에 "부동산 변동은 지교회의 규정(정관)대로 하고, 규정이 없는 경우에는 공동의회 회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결정한다"는 항목을 추가했다. 종전까지 재산권 관련 규정은 없었다. 제직회 권한 중 기존 "교회에서 위임하는 금전을 처리하고 부동산은 노회 소유로 한다"는 조항에서 "부동산은 노회 소유로 한다"는 문구를 삭제했다.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의 위임목사 자격과 관련해 논란이 되었던 15장 13조는 "다른 교파에서 교역하던 목사가 본 장로교회에 속한 노회에 가입하고자 하면 반드시 본 장로회 신학교에서 2년 이상 수업한 후 총회 강도사 고시에 합격하여야 한다. 한국 이외 다른 지방에서 임직한 장로파 목사도 같은 예로 취급한다"는 문구에서 "2년 이상 수업"을 "총회가 정한 소정의 수업"으로 고쳤다.

예장합동 홈페이지에서 개정 헌법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비밀번호 103).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동6] 여성 선교사 성례권 부여 [합동6] 여성 선교사 성례권 부여
line [합동5] 변화하는 총회 [합동5] 변화하는 총회
line [합동4] 총신대 학생들 "재단이사 면직해 달라" [합동4] 총신대 학생들
line [합동3] 김종준 목사 부총회장 당선 [합동3] 김종준 목사 부총회장 당선
line [합동2] 교인 7만 5000명 감소 [합동2] 교인 7만 5000명 감소
line [합동1] 여성 안수 요구 외면하는 총대들 [합동1] 여성 안수 요구 외면하는 총대들

추천기사

line 결국에는 사랑인 것을 결국에는 사랑인 것을
line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line '하나님 부재' 느낀 방황의 시간, 독서로 뚫고 왔다 '하나님 부재' 느낀 방황의 시간, 독서로 뚫고 왔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