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속보]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노회 통과
이전 헌의부 반려한 안건 정치부에서 논의 "그냥 그렇게 됐다"
  • 구권효·박요셉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7.10.24 19:59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구권효·박요셉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서울동남노회가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청빙안을 통과시켰다. 김수원 목사를 노회장으로 추대하지 않아 회원 130여 명이 빠져나간 가운데, 서울동남노회는 의사정족수에 못 미치는 170여 명만 남아 새로운 임원회와 정치부 및 헌의부를 구성했다.

서울동남노회는 이전 헌의부가 반려한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청빙안을 정치부로 넘겼다. 기자들이 "이전 헌의부가 반려한 안이 어떻게 이번 회기 정치부로 넘어갈 수 있느냐"고 물었으나, 노회원들은 "그냥 그렇게 됐다"고만 답했다.

저녁 7시 40분경 속회한 회의에서, 정치부는 "명성교회 임시당회장 유경종 목사가 청원한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건은 허락하는 게 가한 줄 아오며"라고 보고했다. 남아 있던 노회원들은 "예"라고 답했다. 반대 의견은 없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반대한 목사, 노회장 추대 불발 명성교회 세습 반대한 목사, 노회장 추대 불발
line 명성교회 장로들, 김하나 목사 청빙안 반려한 부노회장 성토 명성교회 장로들, 김하나 목사 청빙안 반려한 부노회장 성토
line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반려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반려
line "명성교회 세습 막아야 한국교회 산다"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세습 반대 서명 동참해 달라" 김동호 목사
line "명성교회 불법 세습 시도, 총회·노회가 막아야"

추천기사

line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정지로 또 직무대행 체제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정지로 또 직무대행 체제
line [영상] "성폭력 뿌리 뽑고 교회 새롭게 일으키자" [영상]
line [진격의교인②] '공간 공유'로 희년의 세상 꿈꾼다 [진격의교인②] '공간 공유'로 희년의 세상 꿈꾼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