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동성애·차별금지법·낙태 반대 백만 국민대회
2월 29일 서울시의회 앞…준비위 "전광훈 목사와 함께할지 논의 중"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20.01.15 10:42

동성애, 차별금지법 등을 반대하는 대규모 행사가 2월 29일 열린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동성애, 차별금지법, 낙태 합법화 반대를 위한 한국교회 연합 기도회와 백만 국민 대회가 2월 29일 12시 서울시의회 앞에서 열린다. 백만국민대회준비위원회(류정호 대회장)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을 막지 못하면 한국교회뿐만 아니라 사회도 큰 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했다.

이번 행사는 퀴어 문화 축제를 반대해 온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가 이름을 달리해 진행하는 것이다. 반동성애 운동에 앞장서 온 주요셉 목사, 조영길 변호사(법무법인 아이엔에스) 등이 준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다.

준비위원회는 취지문에서 "대한민국의 건강한 개인과 가정, 사회, 국가를 위해 동성애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하고, 인간의 존엄성을 위해 낙태 합법화도 반대한다. 대대적으로 전 국민적 운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백만 국민대회와 한국교회 연합 기도회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백만대회준비위는 지난해 10월 3일 '한국교회 기도의 날'이라는 대규모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행사가 열리는 날 광화문광장에서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가 주도하는 대규모 반정부 집회도 열린다. 준비위원회 홍호수 사무총장은 1월 1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광화문 집회와 별도로 연합 기도회는 따로 진행할 것이다. 다만 국민대회는 함께할지 논의 중이다. 지난해 10월 3일 국민대회를 따로 했다가 보수가 분열됐다는 지적을 받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반동성애 단체들, 국회의원 12명에게 '반윤리' 낙인 반동성애 단체들, 국회의원 12명에게 '반윤리' 낙인
line '지역 전통 보호' 대전 문화 다양성 조례안, 보수 교계 반대로 무산 "이름 다른 차별금지법" '지역 전통 보호' 대전 문화 다양성 조례안, 보수 교계 반대로 무산
line [성교육 전쟁②] "프레디 머큐리, 동성애 하다가 좀비 돼"…'성교육 강사 양성' 뛰어든 반동성애 단체들 [성교육 전쟁②]
line [성교육 전쟁①] '조직적 항의 폭탄' 반동성애 진영 타깃 된 '청소년성문화센터' [성교육 전쟁①] '조직적 항의 폭탄' 반동성애 진영 타깃 된 '청소년성문화센터'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line 개신교 '반동성애 운동'에 퇴행하는 인권 정책 개신교 '반동성애 운동'에 퇴행하는 인권 정책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헌법재판소 "학교 내 동성애 차별·혐오 표현 제한, 표현의자유 침해 아니다" 헌법재판소
line 자유한국당 안상수, 교계 보수 인사 및 반동성애 운동가와 기자회견 자유한국당 안상수, 교계 보수 인사 및 반동성애 운동가와 기자회견
line 성희롱 발언 총신대 교수 "대자보 게재자들, 차별금지법 제정해 동성애 조장하려는 현 정부와 같은 태도" 성희롱 발언 총신대 교수
line 개신교 반동성애 진영 주장대로 국가인권위법 개정안 발의…"반인권적 인식을 민의로 받아들여" 개신교 반동성애 진영 주장대로 국가인권위법 개정안 발의…
line '동성애 반대' 비율, 개신교인 62.2%, 비신자 36.6%, 가나안 교인 35.8% '동성애 반대' 비율, 개신교인 62.2%, 비신자 36.6%, 가나안 교인 35.8%
line [영상] 한국교회 극한 위기? 예장통합은 지금 '동성애와 전쟁 중' [영상] 한국교회 극한 위기? 예장통합은 지금 '동성애와 전쟁 중'
line "목사·장로들 놀음판 된 주요 교단 총회…이웃·난민·청년·동성애 문제에 증오심 남발"
line "낙태죄 폐지 시대의 교회, 생명의 엄중함과 피임법 동시에 가르쳐야"

추천기사

line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line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line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