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장통합 서울노회 "어떤 형태로든 목회지 대물림 안 하겠다"
"총회 명성교회 수습안 막지 못한 점 한국교회와 사회에 사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11.19 09:10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김태영 총회장) 서울노회(권위영 노회장)가 '목회지 대물림'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번 104회 총회에서 명성교회 수습안을 막지 못해 한국교회와 사회에 사과한다고도 밝혔다.

서울노회 명성대책특별위원회(양의섭 위원장)와 노회원 일동은 11월 2일 입장문에서 명성교회를 계속 주시할 것이며 이번 일을 통해 자성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노회는 △노회의 모든 교회는 어떠한 형태로든 목회지 대물림을 하지 않는다 △앞으로 젊은 세대, 여성 등 다양한 계층을 총대로 파송한다 △교회와 노회의 재정 사용의 투명성을 힘써 지킨다 △목회자 윤리 강령을 만들어 시행한다 등 7가지 내용을 발표했다.

명성대책특별위원장 양의섭 목사는 11월 18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번 가을 정기회에서 입장문을 내기로 결의했다. 분명한 것은 명성교회에 책임이 있고, 이를 묵과한 총회 역시 잘못이 있다는 점이다. 또, 남의 잘못만 탓하지 말자는 의미에서 '세습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라고 말했다.

예장통합 소속 6개 노회는 104회 총회 직후 열린 정기회에서 총회 수습안을 무효로 해 달라고 헌의한 바 있다. 양의섭 목사는 "계속 싸움을 붙이면 교단이 힘들어질 수도 있다는 의견도 있어서 이번에 우리 노회는 헌의하지 않았다. 다만 여지는 남아있다. 명성이나 서울동남노회가 계속 시끄러워지면 내년 봄 정기회에서 관련 입장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 소송하면 '원인 무효'될 것"
line 예장통합 노회 6개, 명성교회 세습 용인 수습안 무효 헌의 예장통합 노회 6개, 명성교회 세습 용인 수습안 무효 헌의
line 장신대 김철홍 교수 "명성교회 선택 존중하고 물러서야" 장신대 김철홍 교수
line 유경재 목사 "아버지 목사는 세습 물리고, 아들 목사는 다른 교회로 가라" 유경재 목사
line "총회가 명성교회 면죄부 주니 세습하겠다는 교회 나와"
line 한국문화신학회·여성신학회 "김삼환·김하나 목사 공개 사과하고 명성교회 떠나라" 한국문화신학회·여성신학회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 교회를 세상 조롱거리 만들어"
line "명성교회 대물림만 예외적으로 허용한 수습안 철회하라"
line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수습전권위 "김하나 목사, 최소 15개월 이상 명성교회 떠나라"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수습전권위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line [총회결산③]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만 문제? '세습금지법' 없는 교단이 더 많다 [총회결산③]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만 문제? '세습금지법' 없는 교단이 더 많다
line 김삼환 목사 "목사들, 명성교회 안되는 거 제일 좋아해…나쁜 놈들, 완전히 강도들" 김삼환 목사
line 기독법률가회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 총회 결의, 헌법 위반으로 무효" 기독법률가회
line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김삼환 목사 은퇴 5년 후 김하나 목사 청빙 가능"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line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교단이 품어 달라"…명성교회 사태, 총회 기간 내 종결하기로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추천기사

line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line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