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박원순 시장 "구청장이 오버해서 나도 덤터기…사랑의교회 안 가는 게 좋았다"
팟캐스트 출연해 입장 밝혀…"서울시가 이미 감사 마친 사안"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7.03 11:00

6월 1일 사랑의교회 헌당식에 참석했던 박원순 시장은, 아들의 부탁으로 의례적 덕담을 하러 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조은희 구청장이 해서는 안 될 말을 해서 자신까지 덤터기를 쓰게 되었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사랑의교회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사랑의교회 헌당식에 참석해 논란이 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금 생각해 보면 가지 않는 게 더 좋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7월 2일, 팟캐스트 '정영진·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사랑의교회에 왜 갔느냐"는 진행자들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박 시장은 "시장을 해 보니까 절에 가서는 합장을 한다. 누구처럼 합장하지 않거나 그러지 않는다. 교회도 하도 많이 다녀서 찬송가가 저절로 나올 정도고, 성당도 당연히 다닌다. 그런데 옆에 있던 (조은희) 구청장이 진짜 해서는 안 될 말을 했다. 그거 때문에 나도 덤터기를 썼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사랑의교회가) 아들이 열심히 나가던 곳이다. 해외에 있는 아들이 다녀오라고 해서 간 건데, 지금 생각해 보면 가지 않는 게 더 좋았다"고 했다.

진행자들은 사랑의교회 도로점용에 대한 서울시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인지도 물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도로점용은) 안 된다고 진단해서 통보했다. 이미 감사를 한 사안이다. 서울시 차원에서는 할 것 다 했는데, 구청장이 오버하는 바람에 문제가 됐다"고 했다.

박원순 시장은 최근 황일근 전 서초구의원 등이 조은희 구청장에 대한 주민 감사를 청구한 점도 언급하며 "이번에도 감사가 들어왔으니 처분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행자들은 "사랑의교회가 예배당을 문화 센터로 개방하겠다는 뜻을 밝혀서 축사하러 간 것 아니냐는 얘기가 있다"고 묻기도 했다. 박원순 시장은 "과거 아름다운가게를 교회 안에 유치하기도 했다. 교회나 사찰도 크게 보면 공공건물이지 않나. 그렇게 개방하는 교회들이 제법 있다"고 대답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해 주겠다"는 서초구청장 주민 감사 청구
line "사랑의교회 비난한 KBS, 안티 기독교 방송 되려 하나"
line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교회 사건 몰랐다"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line "우리 교단의 대모델 명성교회 무너뜨리지 말라"
line 사랑의교회에서 설교한 알리스터 맥그래스와 신학자의 책임 사랑의교회에서 설교한 알리스터 맥그래스와 신학자의 책임
line [편집국에서] 영적 제사법의 승리 [편집국에서] 영적 제사법의 승리
line [영상] "사랑하는 예수님 헌당 축하합니다" [영상]
line 왜 오정현 목사는 회개하지 않을까 왜 오정현 목사는 회개하지 않을까
line 사랑의교회의 화려한 헌당식…서초구청장 "점용 허가 계속 내줄 것" 사랑의교회의 화려한 헌당식…서초구청장

추천기사

line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line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