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회협, '부처님오신날' 축하 메시지
"종교인의 삶, 이타적이어야…기독교·불교 힘 모으자"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5.10 10:45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5월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이홍정 총무)가 한국 불교계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교회협은 5월 9일 발표한 메시지에서 "예수님은 우리가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라 하셨고, 부처님은 스스로 깨달음을 얼어 모든 중생들에게 지혜와 이타적 삶을 살아가라고 하셨다"고 했다.

"종교인의 삶이 이타적일 때 세상은 제 모습을 유지할 수 있다"며, 기독교계와 불교계가 힘을 모아 자비와 사랑을 실천하자고 했다. 한반도 평화에도 종교인들의 의지가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아래는 메시지 전문.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합니다.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승가와 모든 불자께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한반도가 안고 살아온 억겁의 고난과 아픔을 깨고 평화가 조금씩 여물어 가는 이때, 사람마다 자비의 등을 밝히고 날마다 좋은 날이 되도록 땀 흘리고 애써야만 모든 사람이 안전하게 살아갈 세상도 든든히 세워짐을 깨닫습니다.

우리가 바라는 안전한 세상은 정의로운 평화와 모든 생명이 풍성한 삶의 은총을 누리는 세상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라 하셨습니다. 빛은 어둠이 싫다 하여 스스로를 감추지 않습니다. 소금은 스스로 녹아들어 깃듦으로 만물이 자신을 닮게 만듭니다. 우리 종교인들이 제 소명을 다해 살아가야만 우리 세상도 날마다 새롭고 또 새로워질 것입니다.

부처님께서는 스스로 깨달음을 얻어 모든 중생들에게 지혜와 이타적 삶을 살아갈 것을 밝히셨습니다. 한국 불교는 이타적 삶을 위해 서원하고 회향하는 이들의 보살행이 있어서 우리가 사는 세상에도 희망이 있다고 가르칩니다.

종교인의 삶이 이기를 벗어나 이타적일 때에라야만 세상은 제 모습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무한 경쟁과 갖가지 분쟁으로 상처 입고 아파하는 세상을 위해서 불교도와 기독교도가 힘을 모으고 자비와 사랑을 실천하는 일은 어려운 일이 아닐 것입니다. 또한 우리가 함께 살아가는 아름다운 땅, 한반도의 앞날이 결정될 이 중요한 시기에 우리 종교인들의 착한 마음과 굳은 의지는 그 어느 때보다 큰 힘이 될 것이라 믿습니다.

맑고 향기로운 기운이 넘치는 오늘, 부처님오신날에 승가와 모든 불자께 거듭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이 기운이 담장을 넘고 경계를 넘어, 온 세상 모든 이들에게 은덕이 되고 용기가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 홍 정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2000년대 영화·드라마 속 기독교 묘사를 모아 봤다 2000년대 영화·드라마 속 기독교 묘사를 모아 봤다
line 교회협 "평화 위한 불자와 기독인의 길은 다를 수 없다" 교회협
line 한국 개신교가 할 일은 '진심 어린 사과' 한국 개신교가 할 일은 '진심 어린 사과'
line 윤석전 목사 "마귀가 하는 '동성애', 하나님에 대한 도전" 윤석전 목사
line "안 그런 교회도 있다는 소리 듣고 싶다"
line 종교자유정책연구원 "동국대 종교 자유 침해" 종교자유정책연구원
line 현각 스님과 개신교회의 헛발질 현각 스님과 개신교회의 헛발질
line 훼손된 불당 돕는 것이 우상숭배? 훼손된 불당 돕는 것이 우상숭배?
line 개신교인 난동 피해 본 사찰, 기독교인이 되살리자 개신교인 난동 피해 본 사찰, 기독교인이 되살리자

추천기사

line 어둠을 품으시는 창조주 하나님 어둠을 품으시는 창조주 하나님
line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line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