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공협 "정부·소방청 산불 대처에 박수"
"국민 생명·안전 지키는 일에 보수·진보 따로 없어"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4.08 13:16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기공협·소강석 대표회장)가 강원도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에 적극 대처한 정부와 소방청, 소방관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기공협은 4월 8일 성명에서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신속하게 산불을 진화하고, 피해 주민들을 위한 대책을 내놓은 정부의 대처와 소방청 소방관들의 수고와 헌신에 존경과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기공협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는 보수와 진보, 여야가 따로 없다. 온 국민이 한마음이어야 한다. 국가 안보와 남북문제에서도 정치권은 물론 온 국민이 한마음이 되어야 한다.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면 안 된다"고 했다.

아래는 성명 전문.

청와대와 정부, 소방청의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에 박수를 보낸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는 보수와 진보가 따로 없고, 여야가 따로 없다

지난 4일 밤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에서 발생한 산불과 강릉 옥계면 남양리, 인제군 남전리에서 발생한 산불로 530㏊(530만㎡)에 달하는 산림이 불에 탔고, 인근 주민들도 집이 전소되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산불이 발생하자 국가안보실이 즉시 컨트롤타워를 가동했고, 소방청이 신속하게 전국의 소방차들을 화재 현장으로 출동을 시켰다. 국무총리와 행정안전부장관이 현지에서 진화 작업을 독려하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그리고 진화 작업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적절한 시간에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를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했다.

그리고 산불이 잡히자 6일 문 대통령은 고성군·속초시·강릉시·동해시·인제군 등 5개 시군 피해 지역을 특별 재난 지역으로 선포해 낙심과 실의에 빠져 있는 주민의 생계 안정 비용 및 복구에 필요한 행정·재정·금융·의료 비용을 예산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국세·지방세, 건강보험료·연금보험료, 통신·전기 요금 등 감면과 고등학생 학자금 면제·주거용 건축물의 복구비 등 생활 안정 지원을 할 수 있게 했다.

이처럼 청와대와 정부 그리고 소방청의 신속한 대처는 국민들의 마음에 감동을 주었다. 보수와 진보 언론 모두가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을 칭찬했고, 야당의 중진 정치인은 "산불 대처는 긴급 상황의 교과서"라고 정부에 찬사를 보냈다.

한국 기독교 연합 기관들과 교단, 단체,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기독교 공공 정책을 국회와 정부에 제안해 온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는 한국교회를 대표하여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신속하게 산불을 진화하고, 피해 주민들을 위한 대책을 내놓은 우리 정부의 대처와 소방청 소방관들의 수고와 헌신에 존경과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는 보수와 진보가 따로 없고, 여야가 따로 없다. 온 국민이 한마음이어야 한다. 국가 안보와 남북문제에서도 정치권은 물론 온 국민이 한마음이 되어야 한다. 정쟁의 도구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4월 11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과의 제4차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출국을 할 것이다.

지난 2월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가 결렬되면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전망이 불투명해진 상황에서 한국과 미국의 두 정상이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만남이다. 든든한 한미 동맹의 기반 위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기원한다.

2019년 4월 8일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지방선거 앞둔 주요 정당들 "동성애·동성혼 반대" 지방선거 앞둔 주요 정당들
line 대선 이어 지방선거까지 등장한 '동성애' 사상 검증 대선 이어 지방선거까지 등장한 '동성애' 사상 검증
line '범기독교' 논란 들끓은 조기 대선 '범기독교' 논란 들끓은 조기 대선
line 이중과세부터 세무조사까지, 그들이 과세를 반대하는 이유 이중과세부터 세무조사까지, 그들이 과세를 반대하는 이유
line 대선 토론회에 등장한 동성애 대선 토론회에 등장한 동성애
line "'종교의자유' 이유로 이단·사이비 방치해선 안 돼"
line 대선 후보들 "동성애 반대, 종교인 과세 시행 유예" 대선 후보들
line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line 보수 기독 단체 "군 동성애자 색출 지지" 보수 기독 단체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