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5차 업데이트
2019년 1월 현재 260개…누적 제보 약 500건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1.17 17:18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뉴스앤조이>가 2019년을 맞아 전국 세습 교회 현황을 업데이트했다. 2017년 4월 전국 교회 120곳의 세습 현황을 처음 공개한 후, 1주일 만에 제보 50여 건이 들어와 2차 업데이트를 거쳤다. 이후 2017년 10월, 2018년 1월과 8월 3차례 더 업데이트했다. 현재 세습 지도 누적 조회 수는 약 5만 3000여 회다.

이 데이터는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감리회세습반대운동연대가 제공한 데이터 및 <뉴스앤조이> 독자 제보를 취합한 것이다. 최초 공개 당시 350곳에 달했다. 지난해 8월 4차 업데이트부터는 당사자가 해당 교회에 시무하지 않을 경우 목록에서 제외하고 있다.

이번 업데이트는 각 교회 홈페이지 및 교단 목회자 주소록 현황, 직접 취재 등을 기반으로 현재 시무 여부를 확인하고, 독자들이 보내온 추가 제보 내용을 일부 업데이트했다. 17개 교회를 업데이트했으며, 2019년 1월 17일 현재 교회 세습 지도에는 260개가 올라 있다.

세습 지도 최초 공개 이후 독자들이 보내온 제보는 누적 496건에 이른다. <뉴스앤조이>는 계속해서 세습 제보를 받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단장 세습 현황, 기침 11명, 예성 8명, 예장합동 7명, 감리회 6명 교단장 세습 현황, 기침 11명, 예성 8명, 예장합동 7명, 감리회 6명
line '세습 지도' 성복교회·부천성문교회 등 28개 추가 '세습 지도' 성복교회·부천성문교회 등 28개 추가
line 교회 세습 '제보' 받습니다 교회 세습 '제보' 받습니다
line 감리회, 세습방지법 제정 이후 '세습' 더 늘었다 감리회, 세습방지법 제정 이후 '세습' 더 늘었다
line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50개 교회 추가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50개 교회 추가
line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