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50개 교회 추가
점점 완성돼 가고 있다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4.11 18:27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뉴스앤조이>가 4월 5일 보도한 '전국 교회 세습 지도'를 보고 많은 독자가 제보를 보내왔다. 일주일간 120건의 교회 세습 제보가 줄을 이었다. 이 중 중복 제보를 제외하고, 명확한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는 교회는 50개였다.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에 이 50개 교회 사례를 추가했다.

50개 교회 중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소속 교회가 10개, 기독교대한감리회와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기독교대한침례회 소속 교회가 각각 5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소속 교회가 3개였다. 감리회는 2012년 세습방지법 제정 전 세습이 집중적으로 이루어졌고, 나머지 교단들은 세습방지법이 없어 최근까지도 세습이 진행되고 있다.

교인들은 세습 사실만 제보하지 않고, 세습에 따른 교회 분쟁 상태도 함께 알려 왔다. <뉴스앤조이>와 통화한 몇몇 교인은 "존경받는 목사였고 목회도 잘했는데 말년에 세습으로 오점을 남겨 안타깝다. 세습으로 교회 분쟁이 촉발됐다"고 토로했다. 

교인들은 "거의 독재적 세습이었다", "교인, 특히 젊은 층이 많이 이탈했다", "큰아들은 30억 줘서 지교회를 개척하고, 작은아들이 교회를 직접 세습했다. 교인이 다수 이탈했다", "세습을 반대하는 장로들을 내쫓았다", "세습을 자랑삼았다", "가부를 형식적으로 묻고 일사천리로 통과시켰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일부 교인은 자신의 연락처를 남기며 교회 상황을 꼭 취재해 달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제보들에 근거해, 현재 세습을 시도하고 있는 여러 교회를 계속 취재하고 보도할 예정이다. 지도에 표시된 교회 이름 중 별표 처리된 곳은 세습이 현재진행형인 곳이다. 

세습 제보는 아래 링크에서 추가 접수하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line 교인 1만 명 새중앙교회, 담임목사 사위 후임 내정 교인 1만 명 새중앙교회, 담임목사 사위 후임 내정
line 김동호 목사 "세습하려는 목사 끊임없이 불편하게 해야" 김동호 목사
line 명성교회, 교인들에게 합병 동의 서명받아 명성교회, 교인들에게 합병 동의 서명받아
line [속보] 명성교회 '합병 세습' 통과 [속보] 명성교회 '합병 세습' 통과
line 김삼환 목사 "교인은 결정할 때 목사 말 따라야" 김삼환 목사

추천기사

line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line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삶의 고통, 회색 지대를 향한 거침없는 질문"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line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