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가짜 뉴스 팩트 체크' 한곳에 모아 놨습니다
'진실' 아닌 '욕망'의 문제라 하더라도…교회가 반인권 세력 되면 안 돼
  • 구권효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8.11.23 15:09

[뉴스앤조이-구권효 기자] <뉴스앤조이> 홈페이지에 '가짜 뉴스 팩트 체크' 탭을 만들었습니다. 그동안 저희가 교계 안팎의 주장에 대해 검증해 온 기사들을 한곳에 모아 놓았습니다. 이제 누군가에게 의심스러운 메시지를 받았을 때, <뉴스앤조이>에 들어오셔서 '가짜 뉴스 팩트 체크' 탭을 눌러 주세요.

모바일 버전에서는 왼쪽 상단 '메뉴' 탭을 누르시면 아랫부분에 '가짜 뉴스 팩트 체크' 탭을 보실 수 있습니다. PC 버전에서는 메인 페이지 메뉴 바에서 찾으실 수 있습니다. '동성애', '이슬람·난민', '기타'로 나뉘어 있고, '가짜 뉴스 팩트 체크' 탭 자체를 누르면 사실 검증 기사를 모아 보실 수 있습니다.

"선동은 한 문장으로 족하지만, 그것을 반박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증거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팩트 체크는 생각보다 에너지가 많이 들어가는 일이더군요. 가령, '동성애를 합법화한 나라는 수간도 합법화했다'는 터무니없는 주장 하나를 검증하기 위해서도, 세계 각국의 법 조항을 뒤져야 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사실을 검증해도, 가짜 뉴스 제작·유포자들은 또 다른 사례를 가져와서 자신들의 논리를 고집한다는 것입니다. 자신들이 명백하게 틀린 부분에 대해서 사과도 없고, 이미 보수 개신교계에 퍼진 인식을 고치려는 노력도 없습니다. 오히려 팩트 체크 시도 자체를 불순하게 보고, 심지어 "<뉴스앤조이>가 한국교회에 총질을 한다"고까지 합니다.

그러고 보면 현재 한국 사회에서 진행되는 가짜 뉴스 논란의 본질은 '팩트'가 아니라 '욕망'이라는 한 교수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일 만합니다. 지난 11월 5일 <미디어오늘>과 추혜선 의원(정의당), 오픈넷이 주최한 '가짜 뉴스와 허위 조작 정보, 표현의 자유의 위기' 토론회에서, 한상희 교수(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는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실제 이들에게 진실이란 무의미하다. 중요한 것은 자신이 욕망하는 정보가 존재하고 그것에 접근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들은 그 소통의 관계를 통하여 스스로의 존재에 의미를 부여할 수 있게 된다. 설령 자신이 접한 뉴스가 팩트 체크 등의 방식으로 가짜임이 밝혀진다 하더라도 이들은 똑같은 채널, 똑같은 유튜브에 접속한다. 자신의 인식, 생각, 판단, 나아가 자신의 가치관이 헛된 것이 아니라는 확신을 가지기 위해서라도 자신이 욕망하는 정보를 찾아 나서는 것이다."

정부가 직접 나서 허위 조작 정보를 규제하겠다고 발표한 후, 언론인들과 전문가들은 한목소리로 우려를 표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좋은 뜻이라도, 표현의자유에 위기를 불러올 것이라고 말입니다. 하지만 걱정하는 이들도, 사회적 약자에 대한 '혐오 표현'은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읍니다. "가짜 뉴스는 없다"고 주장하는 한상희 교수도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물론 취향으로서의 가짜 뉴스도 그 한계가 있다. 예멘 난민들을 대상으로 한 무슬림 비방 발언이나 특정한 성적 지향에 대한 종교적 단죄론 등과 같이 특정한 소수자 집단들을 사회생활 영역으로부터 배제하고자 하는 혐오 발언들은 가짜 뉴스인 동시에 폭력에 준하는 수행성을 가지는 반사회적 행위들이다. 그것은 다른 사람의 인권 혹은 그의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그 자체를 부정하고 침해하는 것이기에 사회적으로 용납되어서는 아니 되는 것들이며, 애시당초 사회적 분열과 그에 이은 권력적 지배를 목적으로 하는 것이기에 민주 체제에서는 최대의 금기 사항으로 설정되어야 한다. 이런 혐오 발언은 차별금지법 등 그에 상응하는 입법 조치를 통하여 제대로 규제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개신교발 허위 정보는 대부분 소수자를 혐오하는 내용입니다. <뉴스앤조이>가 가짜 뉴스 팩트 체크를 소홀히 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누군가는 혐오 표현을 쏟아 내는 이유를 '한국교회를 지키기 위해서'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사회적 약자에게 고통을 주고 그들의 삶을 무너뜨리는 것은 교회를 지키는 일이 아닙니다. 그렇게 해서 지킬 수 있는 교회는, 더 이상 교회가 아니겠죠.

이것이 '진실'이 아닌 '욕망'의 문제라면, 이 싸움은 지난한 과정이 될 것 같습니다. 저희의 노력이 가짜 뉴스 제작·유포자들을 돌아서게 만들지 못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번 논란을 계기로, 교계에 만연한 극단적인 주장들이 자연스럽게 도태됐으면 좋겠습니다. 더 이상 한국교회가 민주 사회를 발목 잡는 '반인권 세력'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쓸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개신교발 가짜 뉴스는 꽤 오래전부터 있었다 개신교발 가짜 뉴스는 꽤 오래전부터 있었다
line 지구 나이 모른다던 크리스천, 성경·과학 근거 들려주자… 지구 나이 모른다던 크리스천, 성경·과학 근거 들려주자…
line 한가모, 재반박하면서 내놓은 주장도 '가짜 뉴스' 한가모, 재반박하면서 내놓은 주장도 '가짜 뉴스'
line "학생 인권조례 제정되면 성적 떨어져"
line 이슬람 문화 강좌가 '종교 편향'이라며 또 전화 폭탄 이슬람 문화 강좌가 '종교 편향'이라며 또 전화 폭탄
line 공영방송에 흘러나온 '개신교발 동성애 가짜 뉴스' 공영방송에 흘러나온 '개신교발 동성애 가짜 뉴스'
line 해외 기독교 사례도 '가짜 뉴스' 주의보 해외 기독교 사례도 '가짜 뉴스' 주의보
line 초등학교 앞 "맘대로 섹스하라" 전단, 출처 알아보니 초등학교 앞
line 목사가 동성 결혼 주례 거부해 감옥 갔다고? 목사가 동성 결혼 주례 거부해 감옥 갔다고?

추천기사

line 창조과학, 이제는 폐기해야 할 때 창조과학, 이제는 폐기해야 할 때
line 황교안 "위기의 대한민국 구할 수 있는 건 그리스도인" 황교안
line 직원 '예배' 말고 '복지' 챙기는 기독교인 사장님 직원 '예배' 말고 '복지' 챙기는 기독교인 사장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