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예장통합 총대들, 명성교회 세습에 말문 터졌다
103회 총회 명성교회 세습 논의 총정리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9.18 17:31

[뉴스앤조이-경소영 PD]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한 논의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103회 총회 기간 4일 내내 이뤄졌다. 명성교회 세습 관련 안건이 나올 때마다 마이크 쟁탈전이 벌어질 만큼 총대들의 관심이 높았다. 대부분의 총대는 사회에서도 교회 세습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는 현실을 인식하고 있었다. 이번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 문제를 매듭짓고자 하는 총대들의 발언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한 모든 논의 과정과 총대들 발언을 총망라해 영상에 담았다. 뜨거웠던 예장통합 총회 현장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총회 결의 불복, 법적 대응 시사 명성교회, 총회 결의 불복, 법적 대응 시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철회 '총대 멘 총대'들 명성교회 세습 철회 '총대 멘 총대'들
line "신속·정확한 재심으로 명성교회 사태 정리해야"
line [영상] "명성교회 죽이려는 악한 세력에 맞서야" [영상]
line [통합30] 명성교회 완패 [통합30] 명성교회 완패
line [통합29] 명성교회 세습 용인 판결, 총회가 안 받았다 [통합29] 명성교회 세습 용인 판결, 총회가 안 받았다
line [통합26] 명성교회 세습 발판 마련한 규칙부 해석도 부결 [통합26] 명성교회 세습 발판 마련한 규칙부 해석도 부결
line [통합21] 명성교회 세습 문제, 결국 총회 마지막 날로 [통합21] 명성교회 세습 문제, 결국 총회 마지막 날로
line 신학생 눈으로 본 예장통합 총회 신학생 눈으로 본 예장통합 총회

추천기사

line 일본에 울려 퍼진 '예수 사랑하심은' 일본에 울려 퍼진 '예수 사랑하심은'
line 사모, 아프거나 미치거나 사모, 아프거나 미치거나
line "창조과학은 개혁주의 본질 흐리는 2등급 해석"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