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반복된 교회 성폭력, 법 제정·예방 교육으로 막자"
박승렬 목사 사건 규탄 기자회견…"사회 법보다 정의로운 교회 법 만들자"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8.27 16:42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단체들이 박승렬 목사의 성폭력 사건을 규탄하고 총회에 대응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앤조이 이은혜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윤세관 총회장) 소속 단체들이 교회 성폭력 규탄 기자회견을 8월 27일 열었다. 이들은 얼마 전 <뉴스앤조이> 보도로 알려진 박승렬 목사(서초구 ㅅ교회)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기장 총회를 향해 성폭력 예방 교육을 의무화하고, 피해자 지원 기구를 만드는 등 책임 있게 대응해 달라고 요구했다.

박승렬 목사는 강간 미수 혐의를 인정받아 법원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피해자를 향한 사과의 말은 없었다. 기장 전국여교역자회 김성희 회장은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회개하지 않고 무고죄로 피해자를 역고소했다. 유언비어를 퍼뜨리며 선처를 구한다는 탄원서에 노회 회원들의 서명을 구하고 다녔다. 사회 법정보다 더 정의로워야 할 교회가 눈을 감고 입을 닫았다. 그 사이 피해자는 만신창이가 됐다"고 말했다.

평신도를 대표해 나온 여신도전국연합회 원계순 부회장은 교단의 목회자 관리 체계가 허술하다고 했다. 그는 "박 목사 사건이 발생한 지 1년 4개월이 지났다. 목사 신분의 가해자가 사회 법으로 재판받으며 실형을 선고받는 동안 어떻게 몰랐을 수가 있나. 노회·총회 차원에서도 파악하지 못한 채 현재에 이르렀다면, 이는 교단의 목회자 관리 체계가 얼마나 허술한지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양성평등위원회 최소영 총무는 사회 법보다 교회 법이 더 정의롭고, 피해자 우선이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법만 바꾸는 데서 그치지 말고, 우리 일상을 바꾸는 일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교회 현장에서 목회자에게 과다하게 부여된 권위를 줄이고, 교회 구성원들의 잘못된 성 인식을 개선하는 일도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성폭력 사건이 발생하면 무조건 여자부터 의심하는 그릇된 성 인식에 대한 문제 제기도 있었다. 아시아교회여성연합회 이문숙 총무는 "기장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은 사회 법에서 3년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교회는 이 결과가 나오기까지 한마디 말도 없다. 오히려 이 일이 잘못됐다고 탄원서를 돌리고 교회 지도자들이 거기에 응답하는 해괴한 일이 벌어졌다. 교회 안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하면 일단 여성을 죄인으로 취급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장 구성원들이 비슷한 일이 있을 때 침묵과 소극적으로 대응했기에 유사한 일들이 반복되는 것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기장 양성평등위원회 이혜진 위원장은 "2년 전 유사 사건이 있을 때 교단 차원에서 성 윤리 강령을 제정하고, 성폭력 특별법 제정을 요청했으나 총대들이 거부했다. 이런 상황은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이야기할 수 없는 상황을 지속시킨 게 아닌가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혜진 위원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양성평등위원회는 작년에 추진하려 했던 여러 성폭력 관련 헌의안을 103회 총회에 다시 냈다고 밝혔다. 교단 차원에서 성 윤리 강령 제정하고, 교단 구성원의 성폭력 예방 교육을 의무화하는 내용이다. 여기에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목회자를 처벌할 수 있도록 헌법 개정을 요구하고, 성폭력대책위원회를 신설해 성폭력을 자유롭게 신고할 수 있게 해 달라는 헌의안을 9월 총회에 낼 것이라고 했다.

위 기사에 등장하는 박승렬 목사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소장 박승렬 목사와 동명이인입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조카 강간 미수 목사, 징역 3년 조카 강간 미수 목사, 징역 3년
line 교회 성폭력, 교단법에 징계 사유로 명시해야 근절 가능 교회 성폭력, 교단법에 징계 사유로 명시해야 근절 가능
line 성폭력 겪은 여성들이 말하는 기도회 성폭력 겪은 여성들이 말하는 기도회
line [기장12] '교회 내 성폭력 특별법' 1년 더 연구 [기장12] '교회 내 성폭력 특별법' 1년 더 연구
line 교회 내 성폭력, 총회에 기대할 게 없었다 교회 내 성폭력, 총회에 기대할 게 없었다
line 한국교회는 성 평등하지 않다 한국교회는 성 평등하지 않다
line "교회 성폭력 넘어 성평등 문화 만들겠다"
line "성폭력 대응 매뉴얼 있었다면 혼란 줄였을 것"
line "성폭력 해결 못 하면 교회는 희망 없어"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