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삼환 목사 "김하나 목사와 교대로 설교하겠다"
"수습전권위와 사전 약속…공산주의 물든 목사 주의해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10.22 09:43

설교권을 놓고 명성교회와 총회 임원회, 수습전권위가 마찰을 빚고 있다. 김삼환 원로목사는, 아들 김하나 목사와 교대로 설교를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총회 결의에도 명성교회가 독자 행보를 걷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김태영 총회장) 총회 임원회와 수습전권위원회(채영남 위원장)는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에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김하나 목사의 설교권 중단을 요청한 바 있다.

명성교회는 총회가 개교회 설교권마저 간섭하는 건 부당하다며 맞서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삼환 원로목사가 10월 20일 주일예배 설교자로 나섰다. 김 목사는 "(김하나) 담임목사가 해외 다녀와서 감기에 걸렸는데 말도 못 하고 있다"며 자신이 직접 강단에 서게 된 이유를 밝혔다.

앞으로 설교는 김하나 목사와 교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김삼환 목사는 "원래 설교는 우리가 하기로 수습전권위와 사전 약속했다. (중략) 앞으로 저도 설교하고, 담임목사도 설교하겠다. 그걸 교대 근무라고 한다. 여러분이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교인들은 "아멘", "할렐루야"를 외쳤다.

이날 설교에서 김삼환 목사는 어둠의 세력이 국가와 한국교회를 파괴하려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 목사는 "지하에 있던 많은 교회, 대한민국을 파괴하려는 어둠의 세력들, 개인과 단체가 몇 년간 너무 드러났다. 하나님의 은혜다. 자기들은 잘난 줄 알고 튀어나왔는데 (오히려) 정체를 너무 드러냈다"고 했다.

'목사'를 주의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했다. 김 목사는 "목사를 가장하는 사람도 있다. 목사가 제일 나쁘다. 기독교 국가인 러시아가 공산화된 것도 목사들 때문이다. 공산주의에 물든 목사는 안 된다. 부정적으로 말하고, 비판하는 (목사의) 90%가 다 잘못돼 있다. (여러분은) 하나님 손을 두려워하는 주의종을 잘 따르고 나아가길 축복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당회, 김하나 목사 '설교목사'로 선임…"눈 가리고 아웅, 사실상 총회 수습안 파기" 명성교회 당회, 김하나 목사 '설교목사'로 선임…
line [영상] 예장통합 총회 직후, 명성교회 강단에서는? [영상] 예장통합 총회 직후, 명성교회 강단에서는?
line 김삼환 목사 "목사들, 명성교회 안되는 거 제일 좋아해…나쁜 놈들, 완전히 강도들" 김삼환 목사
line [종합] 법 위에 명성교회 [종합] 법 위에 명성교회
line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김삼환 목사 은퇴 5년 후 김하나 목사 청빙 가능"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line [영상] 갑툭튀 김삼환 목사, 마이크 잡고 한 말은? [영상] 갑툭튀 김삼환 목사, 마이크 잡고 한 말은?
line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교단이 품어 달라"…명성교회 사태, 총회 기간 내 종결하기로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line 김삼환 목사 "한국교회에 심려 끼쳐 죄송…청빙은 절차대로 했다" 김삼환 목사
line "명성교회는 왜 바보처럼 가만있나, 교단 탈퇴하라"
line "명성교회가 살아야 교단과 한국교회도 산다"
line [통합8] 김태영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문제, 총대 결정 따라야" [통합8] 김태영 총회장
line [영상] 세습 반대 기자회견 난입한 명성교회 교인들 [영상] 세습 반대 기자회견 난입한 명성교회 교인들
line [통합1] 명성교회 측, 세습 반대 기자회견 육탄 저지 [통합1] 명성교회 측, 세습 반대 기자회견 육탄 저지
line 서울동남노회 "세습 반대 측, 비난·비방 동원해 명성교회 매도" 서울동남노회
line "위임목사 청빙은 개교회 고유 권한, 불필요한 논란 종식해야"

추천기사

line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line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기사 댓글 3
  • 장종근 2019-10-27 05:30:38

    교회가 많아질수록 사회는 더 악해졌던
    은 인간탐욕 성취를 위한
    불쏘시게였다.

    성직매매,부자세습, 담임목사의 우상화,
    교인들끼리 계급짱까지 만들어 팔아먹는
    천민자본주의 한국교회에 개혁은 없다.

    이제 교회를 접는일이 사회개혁의 시작이라고
    본다.

    말도 안되는 목사설교 듣고 앉아
    졸다 돈봉투내고 나오는 짓이 예배인가?
    주말을 즐기는 다른 취미생활이 필요한 때다.   삭제

    • 박일 2019-10-24 14:40:46

      기독교 신앙을 수호하는 것에 빨갱이 타령을 하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지요.
      빨갱이 타령 안하면 기독교 신앙이 안되나. 이게 보수 기독교인들의 한계이지요.

      근데 저쪽 남미에 가면 예수님을 좌파의 보스로 떠받드는 동네도 있지요. ㅎ
      동네마다 예수님의 모습은 다양하군요.

      재밌는건 기독교 사상이 세계관의 중심이었던 시절은 왕족, 귀족들이 자손 대대로 해먹었던 때라는 사실
      대부분의 평민들이 평생 절대 빈곤에 시달리다 일찍 뒈지던 시절이지요.

      예수는 좌파나 우파 이딴거 모르거든. 예수님 활동하던 시절에 그 딴게 없었으니까
      왜 교회에서 빨갱이 타령인지.   삭제

      • 김한영 2019-10-22 15:32:17

        빨갱이 타령은 당신같은 극우보수 목사들이 - 앞으로 수백년은 써먹을 소재이니 급할 것은 없고 ...
        우선 제일 화급한 건 -
        전광훈이가 '생명책을 쓰고 지우고 할 권한' 을 받았다는 데 맞나요?
        하나님 권한대행은 - 전형적인 사이비 이단 괴수의 수법인 데 ... 저런 종교사기꾼부터 주의를 해야지요? ... 모른척 하는 건 주님께 배신자가 아닌가요?
        그리고
        은퇴하셨으면 조용히 물러나 계세요 ... 비자금 함부로 써버릴까 봐서 그러나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