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고신5] 예장순장과 통합 추진
신수인 총회장 "이번 회기에 결실 맺도록 할 것"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9.18 12:40

신수인 총회장은 올해 안에 예장순장과 통합을 이루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예장고신·신수인 총회장)이 대한예수교장로회 순장(예장순장·김동민 총회장)과 통합을 추진한다. 예장고신은 9월 18일 69회 총회에서 '순장총회와의교류추진위원회'를 '순장총회와의통합준비위원회'로 이름을 바꾸고, 통합에 필요한 실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예장고신은 2017년 67회 총회에서 순장총회와의교류추진위원회를 설치해 통합을 준비해 왔다. 신수인 총회장은 17일 기자 간담회에서 중점 사업을 발표하며 "예장순장과 정신적으로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 과거 신사참배 문제 등 한국교회에 닥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한 경험이 있다. 이번 회기에 (통합)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예장순장은 1938년 조선예수교장로회가 27회 총회에서 신사참배를 국가 의식으로 결의했을 때, 함경남도 함주군 덕천교회와 함께 이를 반대한 동상리교회·기곡교회·장흥교회·상수리교회에 뿌리를 둔다. 국내외 60여 교회가 있고 직영 신학교로 서울성경신학대학원대학교(현유광 총장)가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고신4] 김용의·김요한 이단성 연구 유예 [고신4] 김용의·김요한 이단성 연구 유예
line [고신3] "주례 없는 결혼식은 하나님 없는 결혼식" [고신3]
line [고신2] 부총회장에 박영호 목사 선출 [고신2] 부총회장에 박영호 목사 선출
line [고신1] 교인 2만 9687명 감소 [고신1] 교인 2만 9687명 감소
line 예장고신 총회 임원회 "정치 이야기 많이 하는 <뉴스앤조이> 연구해 달라" 예장고신 총회 임원회
line 주요 교단 총회 단골 헌의안 된 '반동성애' 주요 교단 총회 단골 헌의안 된 '반동성애'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