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일1책] 고통이 '선물' 되려면
폴 브랜드·필립 얀시 <아무도 원하지 않는 선물>(비아토르)
  • 강동석 기자 (kads2009@newsnjoy.or.kr)
  • 승인 2019.07.11 08:23

<아무도 원하지 않는 선물 - 고통의 의미와 가치를 해부한 이 시대의 고전> / 폴 브랜드, 필립 얀시 지음 / 최종훈 옮김 / 비아토르 펴냄 / 592쪽 / 2만 3000원

[뉴스앤조이-강동석 기자] 50년 넘게 한센병 환자를 돌본 의료 선교사 폴 브랜드와 저명한 기독교 저술가 필립 얀시의 합작품. 폴 브랜드 박사 일대기를 자서전처럼 살피며 '고통'의 문제를 다룬다. 신체적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한센병 환자 사례를 바탕으로 △고통이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지 △고통을 어떻게 대비할 것인지 △고통과 더불어 보람 있게 살아갈 방법은 무엇인지 돌아본다. 한센병 환자를 위해 헌신한 한 그리스도인의 감동적 삶을 통해 고통이 무의미하고 무가치하지 않다는 사실도 증언한다. 에버렛 쿠프 전 의무총감이 '들어가는 말'을 썼고, 폴 브랜드 큰딸 진 브랜드 선교사의 에세이 '내 아버지, 폴 브랜드'가 부록으로 실렸다.

"의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을 가르칠 기회가 있으면, 늘 '복부를 진찰하더라도 환자의 배가 아니라 얼굴을 주목하라'고 자주 이야기했다. 폴 브랜드를 보면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대목은 손을 여기저기 짚어 가며 어디가 아픈지 정확히 파악하면서도 줄곧 베티의 얼굴에서 눈을 떼지 않았다는 점이다. 아내가 낯을 찡그리기라도 하면 곧바로 사과했다. 불편함을 토로하는 환자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들어 준 다음, 전혀 다른 차원에서 고통을 바라보는 일종의 철학적 성찰을 들려주었다.

<아무도 원하지 않는 선물>을 소개하는 데 아주 맞춤한 이야기로 기억한다. 이 책은 매력적인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면서도 고통에 어떤 목적이 있고 어디서 비롯되었으며 어떻게 벗어날 수 있는지, 고통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는 과정을 따라가기 때문이다. 폴 브랜드는 외과의사이자 학자, 연구자, 보기 드문 통찰력을 갖춘 천부적인 철학자로서 고통에 시달리는 이들 틈에서 일하고 또 살았다." (들어가는 말, 12쪽)

"세상에서 고통을 싹 없애 버릴 권한을 손아귀에 넣는다고 해도 그 힘을 쓰지 않을 것이다. 통증을 박탈당한 환자들을 상대하는 일을 하다 보니, 고통이 인간을 보호해서 자신을 망가뜨리지 않게 해 준다는 사실을 실감하게 되었다. 하지만 만성통증치료센터에서 흔히 보듯, 처치 없이 통증을 방치하면 몸의 힘과 정신의 기운이 약해지고 결국 고통이 삶 전체를 지배하기에 이른다. 인간 대다수는 무통과 만성통증이라는 양극단 사이 어디쯤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3부 '고통과 더불어 행복하게' - 18장 '낙하산은 미리미리', 387쪽)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석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1일1책] 그리스도인은 역사를 어떻게 읽어야 하는가 [1일1책] 그리스도인은 역사를 어떻게 읽어야 하는가
line [1일1책] 인생의 사계절을 돕는 지혜의 묵상들 [1일1책] 인생의 사계절을 돕는 지혜의 묵상들
line [1일1책] "참된 믿음은 때때로 하나님과 갈등을 일으킨다" [1일1책]
line [1일1책] "전도서의 지혜 가르침에는 반전이 있다" [1일1책]
line [1일1책] 감각적 필기로 생생하게 읽는 사도행전 [1일1책] 감각적 필기로 생생하게 읽는 사도행전
line [1일1책] 피상적 이해와 지식을 뛰어넘는 신앙 [1일1책] 피상적 이해와 지식을 뛰어넘는 신앙
line [1일1책] 죽음 앞둔 어린이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 [1일1책] 죽음 앞둔 어린이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
line [1일1책] '맥덕 목사'가 쓴 수도원과 맥주 이야기 [1일1책] '맥덕 목사'가 쓴 수도원과 맥주 이야기
line [1일1책] '고난'이라는 싸움에 깃드는 하나님의 위로 [1일1책] '고난'이라는 싸움에 깃드는 하나님의 위로

추천기사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