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지철 목사 "소망교회, 더할 수 없는 축복의 자리"
페이스북에 퇴임 소회…MB 정부 때 정교 유착 의혹, 노조 갈등 언급 안 해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1.09 11:31

소망교회 2대 담임목사를 지낸 김지철 목사가 은퇴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소망교회 2대 목사로 16년간의 목회 여정을 끝낸 김지철 목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회를 밝혔다. 소망교회는 더할 수 없는 축복의 자리였다면서 교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지철 목사는 1월 7일 "소망교회는 하나님의 말씀을 더 깊이 깨닫는 자리였고, 하나님의 사랑을 더 체험하는 복된 자리였다. 때로 한국교회의 영적 지도자들로 인해 우울한 마음이 들었지만, 소망교회의 귀한 성도님들의 모습을 볼 때면 '한국교회는 소망이 있고, 이 일을 위해 내가 더 힘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후임 김경진 목사를 위한 당부의 메시지도 남겼다. 김지철 목사는 "이제 그동안 저를 위해 기도해 주시고 사랑해 주셨던 성도님들께 부탁드리기는, 그 기도와 사랑을 김경진 목사님께도 보내 주시고 함께 동역해 주기를 바란다. 소망교회가 더욱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 목사는 '축복'과 '은총'을 강조했지만, 그동안 소망교회를 둘러싼 잡음에 대해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MB 정부 당시 소망교회는 '정교 유착' 논란에 휩싸였고, 교회 노조와는 수년째 갈등을 빚어 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m.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은퇴 앞둔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 전별금 거절 은퇴 앞둔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 전별금 거절
line "김삼환 목사님, 통합에서 떠나 주십시오"
line 소망교회 당회, 3대 담임으로 김경진 교수 소망교회 당회, 3대 담임으로 김경진 교수
line [사진] 서울 지역 대형 교회 예배당 [사진] 서울 지역 대형 교회 예배당
line 백남기 비하 신학교수 '정직 1개월' 백남기 비하 신학교수 '정직 1개월'
line 소망교회 다니던 청년, 세월호 기억공간 만들다 소망교회 다니던 청년, 세월호 기억공간 만들다
line 소망교회·명동성당에서 일자리 잃은 비정규직 노동자들 소망교회·명동성당에서 일자리 잃은 비정규직 노동자들
line 이명박 대통령, 소망교회 장로 은퇴 이명박 대통령, 소망교회 장로 은퇴
line 선거 때면 십자가 대신 총대 메는 목사들 선거 때면 십자가 대신 총대 메는 목사들

추천기사

line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line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line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교회 사건 몰랐다"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