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은퇴 앞둔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 전별금 거절
사례비 60% 10년 지급, 사택·사무실 지원…교회 측 "시무 기간 안정적 발전, 원로급 예우"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10.11 16:32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가 올해 말 은퇴한다. 김 목사는 소망교회에서 17년간 시무해 왔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수십억 원의 전별금을 받는다는 소문과 다르게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가 전별금을 일언지하에 거절한 것으로 확인됐다. 곽선희 목사에 이어 17년간 소망교회 담임목사를 지낸 김지철 목사는 올해 말 은퇴한다. 소망교회는 올해 7월 1일 장신대 김경진 교수를 3대 담임목사로 청빙한 후 김지철 목사 은퇴 예우 문제를 논의해 왔다. 소망교회는 최근 김지철 목사에 대한 은퇴 예우를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망교회 당회 서기 및 은퇴준비위원장 임 아무개 장로는 김지철 목사에게 은퇴비 내지 전별금은 지급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전별금을 제안드렸더니 목사님이 단번에 거절하셨다. 그런데도 (김지철 목사가) 43억 원을 받아 간다는 소문까지 났다. 사실무근이다"고 말했다. 최근 한 인터넷 신문에서 김 목사의 전별금을 보도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예장통합 소속 목회자는 한 교회에서 20년 이상 시무해야 원로목사로 추대받을 수 있다. 김지철 목사는 20년을 시무하지는 않았지만, 소망교회 당회는 김 목사 때문에 교회가 안정적으로 발전했다며 원로에 준하는 예우를 갖추기로 했다.

임 장로는 "당회 논의 결과 목사님 마지막 사례비의 60%를 10년간 지원하기로 했다. 연봉으로 따지면 1억 원이 안 된다. 10년 후에는 당회에서 지급 문제를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본인 명의 집이 없는 김지철 목사 부부를 위해 교회 명의로 된 사택을 빌려주기로 했다. 임 장로는 "목사님이 소망교회에 부임하기 전 사택을 장신대에 기증했다. 집이 없기 때문에 교회 명의로 된 사택을 대여해 드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은퇴 이후 사역을 지원하는 의미에서 교회 소유로 된 사무실도 5년간 지원하기로 했다. 그는 "목사님은 차세대 리더, 특히 교회에서 상처받고 떠난 청년들을 돕고 싶어 하신다. 신학자로서 목회자로서 쌓아 온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 사역을 감당해 나갈 예정이다"고 했다.

김지철 목사에게 원로급 예우를 하는 것에 당회원 대다수가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장로는 "목사님의 공로는 교회 사유화를 막은 것이다. 교회 재정성과 투명성까지 확보했다. 사역 기간 3만 2800명이 소망교회에 등록했다. 70~80건의 고소·고발을 당하면서도 교회를 안정적으로 이끌어 왔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김삼환 목사님, 통합에서 떠나 주십시오"
line 소망교회 당회, 3대 담임으로 김경진 교수 소망교회 당회, 3대 담임으로 김경진 교수
line 소망교회 다니던 청년, 세월호 기억공간 만들다 소망교회 다니던 청년, 세월호 기억공간 만들다
line 소망교회·명동성당에서 일자리 잃은 비정규직 노동자들 소망교회·명동성당에서 일자리 잃은 비정규직 노동자들
line 하나님의 아픔, 복기 능력을 잃어버린 한국교회 하나님의 아픔, 복기 능력을 잃어버린 한국교회
line 김지철 목사 "목회자, 신학적 고뇌 통해 복음 소화해야" 김지철 목사

추천기사

line 일본에 울려 퍼진 '예수 사랑하심은' 일본에 울려 퍼진 '예수 사랑하심은'
line 사모, 아프거나 미치거나 사모, 아프거나 미치거나
line "창조과학은 개혁주의 본질 흐리는 2등급 해석"
기사 댓글 1
  • 신책 2018-10-14 12:04:00

    명성교회 때문에 무너진 통합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17년 동안 하나님을 위해 교회를 위해 노력하신 그 모습들을 하나님께서 평가해주실 것이라 믿습니다. 토론토로 유학와서 한 교회의 주일 예배에 참석했다가 부목사님들이 목사님을 폭행했던 사건의 진실이 굉장히 왜곡되어 퍼져 있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세상의 눈보다 하나님의 눈을 신경쓰셨던 목사님께서 아무 변명도 하지 않으시는 바람에 그렇게 된 것 같습니다. 목사님의 은퇴를 즈음하여 저도 기회가 된다면 목사님께서 얼마나 진리를 위해 교회를 위해 노력하셨는지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그 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