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삼환 목사님, 통합에서 떠나 주십시오"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 공개서한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08.08 13:36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올해 말 은퇴를 앞두고 있는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가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에게 공개서한을 보냈다. 김 목사는 8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삼환 목사에게 보내는 편지를 게재했다. 김지철 목사는 8월 7일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세습이 적법하다는 판결 이후 많은 젊은 목사가 가슴을 치며 교단을 탈퇴하는 것을 그대로 두고 볼 거냐며, 김삼환 목사에게 교단을 떠나야 한다고 강권했다.

김지철 목사는 명성교회 세습으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총회가 추락하고 서울동남노회가 풍비박산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일로 인해 느끼는 고통과 착잡함을 김 목사님만 모르고 있지 않을 것이다"며, 주변에서 예장통합 총회와 한국교회가 어떻게 될 것인가 하는 탄식 소리를 듣는다고 했다.

그는 세습 자체를 나쁘다고 볼 수는 없다고 했다. 오지에 있는 선교사의 아들이 아버지 뒤를 이어 선교사가 되거나, 농어촌 목회자 자녀가 대를 이어 교회를 이끈다면 하나님 앞에서 축복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명성교회 세습은 경우가 전혀 다르다고 했다.

김 목사는 명성교회 세습이 김삼환 목사의 자기 보신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인가. 아들 목사를 위한 것은 아닌 것 같다. (김삼환 목사의) 이기적인 탐욕이 이런 결과를 초래한 건 아닌가" 하고 물었다.

김지철 목사는 김삼환 목사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가을에 있을 총회가 갈등과 다툼의 장이 되고 교단이 둘로 갈라지는 것을 막기 위해 명성교회와 함께 뒤로 물러나 달라고 했다. "이제 조용히 통합 총회를 떠나 달라. 그래야 한국교회와 총회가 회복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야 신학교들도 살아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다음은 공개서한 전문.

김삼환 목사님!

우리 그동안 몇 번 만나 대화를 나눈 적은 있지만 이렇게 공개적으로 목사님에게 편지를 쓰게 되니 마음이 천근 같습니다.

기억하시겠지만 전에 목사님을 만나 드린 말씀은 오직 한 가지였습니다. 김삼환 목사님이 한국교회의 소중한 영적 지도자로 남게 되길 바란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어제(2018년 8월 7일 화요일) 목사님으로 인해 한국교회에 너무나 충격적인 일이 벌어진 것을 보고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되었습니다.

어제 명성교회 세습 사건에 대한 총회 재판국의 판결 결과를 목사님도 들으셨을 줄로 압니다. 명성교회 세습이 총회 법에 적법하다고 8대 7로 결정되었다는 기막힌 결과를!

그 결과를 들으신 김 목사님, 심정이 어떠하셨습니까? 혹 아프셨습니까? 아니면 그동안 그 일을 위해 힘써 온 사람들과 함께 승리의 기쁨을 나누셨습니까?

그 일로 인해 서울동남노회는 풍비박산이 되고, 교단 총회 또한 흔들리다 못해 이제 추락하고 있는 것을 목사님도 분명히 보고 느끼고 계실 것입니다. 이 일로 인해 느끼는 고통과 착잡함을 김 목사님만 모르고 계시지는 않을 것입니다.

이제 "우리 총회와 한국교회는 어떻게 될 것인가?" 하는 탄식 소리가 여기저기 들려옵니다.

김 목사님,
누가 단지 교회 세습 자체를 나쁜 것이라고 하겠습니까? 만약 오지에 있는 선교사의 아들이 아버지의 뒤를 이어 선교사가 되겠다거나, 농어촌에 누구도 감당하기 어렵고 힘든 교회 목회를 자녀가 대를 이어 목회하겠다고 한다면 그것은 얼마나 대견스럽고 하나님 앞에서 축복이겠습니까? 그러나 명성교회 세습은 분명 이런 모습과는 전혀 다르지 않습니까?

명성교회 세습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입니까?
그 세습이 결코 아들 목사를 위한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김하나 목사는 명성교회가 아니어도 어디에서나 목회를 잘할 수 있는 정말 괜찮은 목사라는 평가를 듣지 않습니까? 그동안 듣기로는 아버지의 교회 세습 제안을 거부하지 않았습니까?
그렇다면 명성교회와 성도들을 위한 것일까요? 그런 생각도 들지 않습니다. 그동안 하나님의 말씀으로 잘 양육하지 않았습니까?

그렇다면 결국은 김삼환 목사님이 단지 자기 보신을 위해 그렇게 집착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김 목사님의 이기적인 탐욕이 이런 결과를 초래한 것이 아닙니까?

그동안 김 목사님과 명성교회가 총회와 한국교회를 위하여 수고와 헌신을 아끼지 않은 것을 누가 모르겠습니까? 그런데 이제 그것이 다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같은 목회자로서 너무 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이렇듯 총회 재판의 결과를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수많은 분들을 동원하고 로비한다는 소문도 들었습니다. 물론 목사님은 본인이 그렇게 시킨 것이 아닌데 충성스러운 장로님들이 자발적으로 하셨다고 하시겠지요. 그렇다면 이제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김삼환 목사님,
예장 총회재판국의 판결을 보면서 참으로 많은 젊은 후배 목사들이 가슴을 치며 교단을 탈퇴하는 것을 그대로 두고 보시겠습니까? 그래서 총회가 갈등과 다툼의 장이 되고, 둘로 갈라지는 것을 그냥 이대로 용납하시겠습니까? 그렇게 돼서는 안 되지 않습니까?

우리 총회와 한국교회를 잘못 이끈 김 목사님과 나와 같은 목회자들이 먼저 회개를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런 비판의 말씀을 드리는 나 자신이 완벽한 의인이기 때문은 아닙니다. 나도 한국교회에 똑같이 책임을 진 사람으로 다음 세대를 위해서, 신학과 목회 후배를 위해서, 한국교회를 위해서, 우리 통합 총회를 위해 드리는 말씀입니다.

김삼환 목사님,
한국교회의 선배 목사로서 앞으로 한국교회와 총회, 그리고 젊은 후배 목회자들을 생각하신다면, 이제라도 목사님이 결단을 내려 주시길 촉구합니다.

목사님, 이제 조용히 통합 총회를 떠나 주십시오.
그래야 한국교회와 총회가 회복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야 신학교들도 살아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총회 재판국에서 8대 7로 승리했다고 여기실 때에 명성교회와 함께 뒤로 물러나십시오.
그것이 후에 명성교회도, 우리 총회도, 그리고 한국교회도 사는 길이 아니겠습니까?

늘 주님 안에서 강건하시길 기도드리며…

2018년 8월 8일 오전 8시 김지철 목사 드림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9월 총회서 뒤집힐 것"
line [영상]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유효, '법과 양심' 따라 판결" [영상]
line 김삼환 목사 "모든 것이 주의 은혜" 김삼환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저항하자" 김동호 목사
line 세습 철회를 위한 마지막 기도회 설교 세습 철회를 위한 마지막 기도회 설교
line "하나님 위에 '김하나님' 있었다"
line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line 희비 엇갈린 명성교회 교인들 희비 엇갈린 명성교회 교인들
line '법과 양심' 따랐다는 명성교회 세습 재판, 후폭풍 예고 '법과 양심' 따랐다는 명성교회 세습 재판, 후폭풍 예고
line 명성교회 세습 눈감은 예장통합 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눈감은 예장통합 재판국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빌라도의 법정 되지 말아야"
line 명성교회 세습 철회 1인 시위 중 폭행당해 명성교회 세습 철회 1인 시위 중 폭행당해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라면 뭐든 할 수 있다'는 명제가 흔들렸다"
line 억대 연봉에 임대 수익 수백만 목사, 교회 빚은 35억 억대 연봉에 임대 수익 수백만 목사, 교회 빚은 35억
line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기사 댓글 1
  • 신책 2018-08-10 10:30:54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목소리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인터넷 상에서는 여전히 소망교회를 명성교회나 순복음교회 등과 함께 싸잡아 비난하는 분위기가 더 높더군요. 목사님께서 어려운 교회 사정 속에서도 건강한 목회를 추구해 오신 것이 후임 김경진 교수님에 의해 빛을 발하게 되기를 기대하고 소망합니다. 정의와 진리를 위해, 통합 교단을 위해, 좀 더 큰 목소리를 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