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종북의 십자가에 언제까지 못 박으시겠습니까
한국교회 개혁 과제 '종북 몰이'…'극우'라는 오명 벗어야
  • 강도현 (dreamer@newsnjoy.or.kr)
  • 승인 2018.12.11 15:45

"당신 빨갱이 아니야?!" 해방 공간에서 무섭게 떠돌아다니던 말이지요. 특별히 친일파 민족 반역자들이 자기 기득권을 지키는 데 사용한 가장 강력한 도구였습니다. 일본 순사보다 더 악명을 떨쳤던 조선인 순사들이 가장 좋아했던 문구였을 것입니다. 독립운동가 수십 명을 고문했던 '마쓰우라 히로', 노덕술은 이승만 대통령에게 충무무공훈장까지 받았지요. 이후로도 빨갱이 낙인은 군사독재 세력이 민주화 열망을 짓밟는 도구로 긴요하게 써 왔습니다. 아직까지도 그 자국들이 우리 사회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역사는 진보한다고 했던가요. 그 악명 높은 빨갱이 장사가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시대가 왔습니다. 특별히 촛불 정국을 지나면서 우리의 시민 의식은 한 단계 더 높아졌습니다. 평화의 가치를 지금처럼 인정받은 때가 일찍이 없었습니다. 보수 진보를 가를 것 없이 평화에 대한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하나님나라를 간절히 소망하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이보다 좋을 때가 있을까요.

그런데 아직도 빨갱이 장사에서 벗어나지 못한 부류가 있습니다. 정말 안타깝게도 우리 교회 중 일부가 그렇습니다. 철 지난 종북 몰이의 마지막 사냥꾼을 자처하고 있습니다. 그 최후의 사냥감이 <뉴스앤조이>라는 것이 참 우습기도 하고 안타깝습니다. 종북 몰이에는 항상 목적이 붙어 있습니다. 민족 반역자들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군사독재 세력이 민주화 열망을 잠재우기 위해 종북 딱지를 붙였던 것처럼요. 이번에 <뉴스앤조이>가 종북 몰이 타깃이 된 것은 장재형 목사의 재림주 의혹 취재 때문입니다. 종북 몰이 타깃이 되든 말든 우리는 응당 해야 할 일을 할 뿐입니다.

<뉴스앤조이>가 주사파라는 기사를 읽다가 우리 기자들 얼굴이 생각나서 솔직히 웃음이 나왔습니다. 대표인 저부터 주사파가 정확하게 뭘 했던 사람들인지 잘 모르니 말입니다. 저만 해도 주사파는 주 4일만 학교에 나오는 사람들로 통했던 세대이니, 우리 기자들에게 주사파는 그야말로 황당한 이야기일 수밖에요. 한국교회가 이런 황당한 종북 몰이에 놀아난다면 얼마나 우스운 일입니까. 그것도 재림주 의혹 제기의 결과로 말이지요.

어쩌면 <뉴스앤조이>가 종북 몰이의 마지막 표적이 된 것이 다행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국교회가 당면한 가장 시급한 개혁 과제가 바로 이 낡은 이념 프레임에서 벗어나는 것일 테니까요. 그래야 새롭게 도래하는 평화 시대에 하나님나라를 전파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을 것입니다. 종북의 십자가는 이제 그만 내려야 합니다. 한국교회가 극우라는 오명을 벗어야 합니다.

<뉴스앤조이> 후원자의 신앙적 색채가 대체로 보수적이라는 사실은 많이 알고 계실 것입니다. 보수라는 단어가 심각하게 오염된 시대입니다만 <뉴스앤조이>가 기대고 있는 보수는 품격이 다릅니다. 그 품격에 기대어 종북 몰이에 흔들림 없이 언론 운동에 매진하겠습니다. <뉴스앤조이>가 낡은 이념 몰이에 위축되지 않고, 한국교회를 함께 세워 가는 개혁 언론으로 주어진 사명을 잘 감당하도록 지지 부탁드립니다.

대표 강도현 올림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도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품격 있는 한국교회를 위하여 품격 있는 한국교회를 위하여
line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line '장재형의 방패' 입증한 <크리스천투데이> '장재형의 방패' 입증한 <크리스천투데이>

추천기사

line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