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수습전권위 구성 예정
총회 임원회 "명성교회 문제도 함께 풀 것"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11.29 13:14

서울동남노회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 이후 1년째 분규를 겪고 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명성교회(김하나 목사) 불법 세습으로 촉발한 서울동남노회 내홍에 교단이 직접 개입할 예정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은 11월 27일 총회 임시 임원회를 열어, 서울동남노회에 수습전권위원회를 파송하기로 결정했다. 

예장통합 서기 김의식 목사는 11월 29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명성교회 측과 김수원 목사 측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어떻게든 문제를 해결하고 봉합해야 하기 때문에 수습전권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총회 임원회가 서울동남노회를 사고 노회로 규정한 것은 아니다. 김 목사는 "현재 김수원 목사의 노회장 당선을 놓고 여러 이견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총회가 서울동남노회를 사고 노회로 보고 있는 건 아니다. 노회 정상화가 큰 관건이다. 명성교회 문제도 함께 풀 것이다"고 말했다. 

김의식 목사는 수습전권위원회가 어느 한쪽 입장만 지지하지는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총회장께서 이번 사안을 신중하게 보고 있다. 양쪽이 서로 용서하고 화합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할 것이다"고 했다. 

수습전권위원회 구성과 활동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총회 임원회는 빠른 시일 내에 중립적인 인물로 위원회를 구성해 파송하겠다는 계획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영상] 황금알을 낳는 명성교회 [영상] 황금알을 낳는 명성교회
line "명성교회는 알 잘 낳는 교회, '사소한 일'로 다투지 말아야"
line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line 김수원 목사 "명성교회 문제 총회 판결 전까지 유보" 김수원 목사
line 명성교회 사태로 서울동남노회 둘로 쪼개질 듯 명성교회 사태로 서울동남노회 둘로 쪼개질 듯
line 서울동남노회 '밀실 회의', 기자들 강제로 내쫓아 서울동남노회 '밀실 회의', 기자들 강제로 내쫓아
line 서울동남노회 명의로 명성교회 대변하는 메시지 발송 서울동남노회 명의로 명성교회 대변하는 메시지 발송
line 대형 교회 단골 소송 대리인 '법무법인 로고스' 대형 교회 단골 소송 대리인 '법무법인 로고스'
line "'명성교회라면 뭐든 할 수 있다'는 명제가 흔들렸다"
line "김하나 목사 청빙 서류 반려한 김수원 목사 문제없다"
line 세습 제동 걸었는데도 명성교회 옹호 여전 세습 제동 걸었는데도 명성교회 옹호 여전
line 이 와중에 "명성교회 끝까지 지키겠다"는 목사들 이 와중에

추천기사

line 결국에는 사랑인 것을 결국에는 사랑인 것을
line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line '하나님 부재' 느낀 방황의 시간, 독서로 뚫고 왔다 '하나님 부재' 느낀 방황의 시간, 독서로 뚫고 왔다
기사 댓글 1
  • 이용성 2018-11-29 15:14:01

    첨예하게 대립... 어느 한쪽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겠다.... 잘못하여 교회를 욕되게 한 짓에 대립이라는 표현은 맞지 않고 뉘우치고 반성하지 않는다면 목사직을 파면하든 교단에서 퇴출 시키는 단호한 조치로 교회/교단의 바른 모습을 보여 줄 수 있길 바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