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직선거법 위반 전광훈 목사 항소심도 유죄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정치자금법 위반, 무죄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8.10 11:45

전광훈 목사가 항소심에서도 유죄를 선고받았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19대 대선 당시 불법 선거운동을 해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은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가 항소심에서도 유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오영준 재판장)는 8월 10일, 전 목사에게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전 목사는 공직선거법,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전 목사가 19대 대선 당시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후보를 지지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단체로 배포하고, 4000만 원을 불법으로 지원했다며 징역 10개월 실형을 선고했다. 전 목사는 올해 5월 법정 구속됐다가 한 달 뒤 보석으로 풀려났다.

서울고법은, 공직선거법은 유죄로 인정했지만, 정치자금법은 무죄를 선고했다. 장 후보에게 4000만 원을 지원한 건 맞지만, 불법성은 없었다고 했다.

이날 전광훈 목사는 목 보호대를 착용한 채 재판에 임했다. 함께한 교인들은 유죄가 나와 아쉽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괜찮다. 김승규 장로님이 신경 써 줘서 (판결이) 잘 나왔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전광훈 목사, 선거법 위반으로 징역 10월 전광훈 목사, 선거법 위반으로 징역 10월
line 극우 개신교, 또 "문재인이 공산주의 국가 만들어" 극우 개신교, 또
line 삼일절 개신교 구호는 자유한국당 논리와 똑같다 삼일절 개신교 구호는 자유한국당 논리와 똑같다
line "문재인은 빨갱이, 이승만·박정희·하나님이 세운 대한민국 지켜야"
line '아무 말 대잔치'로 물든 삼일절 구국 기도회 '아무 말 대잔치'로 물든 삼일절 구국 기도회
line 보수 교계, 美 상원의원 멘토 목회자 300명 초청 세미나? 보수 교계, 美 상원의원 멘토 목회자 300명 초청 세미나?
line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출마, 선관위 "자격 없다"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출마, 선관위
line '범기독교' 논란 들끓은 조기 대선 '범기독교' 논란 들끓은 조기 대선
line 극우 집회 판 깔아 준 한기총 구국 기도회 극우 집회 판 깔아 준 한기총 구국 기도회

추천기사

line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세습 매뉴얼 제시한 꼴"
line 감독회장직대 재판 선고날 용역 동원한 감리회 본부 감독회장직대 재판 선고날 용역 동원한 감리회 본부
line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폭주하는 극우 개신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