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광훈 목사, 선거법 위반으로 징역 10월
법정 구속…"기독자유당에 대한 탄압"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5.05 12:17

19대 대선 당시 사전 선거운동을 한 전광훈 목사가 법정 구속됐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19대 대선 당시 교인들에게 단체 문자메시지를 전송한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가 법정 구속됐다. 서울북부지방법원은 5월 4일, 사전 선거운동으로 인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 목사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기독자유당 후원회장 전광훈 목사는 동성애·이슬람·차별금지법 반대 기치를 내걸고, 지난 대선에서 세계와동북아포럼 장성민 대표를 지지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장 대표와 관계가 틀어졌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공개 지지했다.

전 목사는 구속 전 교인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난번 대선에서 (청교도영성훈련원) 회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단체로 전송했고, 사전 선거법 위반으로 구속됐다. 기독자유당에 대한 탄압이며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랑제일교회 한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목사님 건강이 안 좋아서 지난 몇 주간 강단에도 못 서셨다. 법정 구속은 가혹하다고 생각한다. 교회 차원에서 대응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삼일절 개신교 구호는 자유한국당 논리와 똑같다 삼일절 개신교 구호는 자유한국당 논리와 똑같다
line 보수 개신교·시민단체, 삼일절 태극기 든다 보수 개신교·시민단체, 삼일절 태극기 든다
line '범기독교' 논란 들끓은 조기 대선 '범기독교' 논란 들끓은 조기 대선
line 전광훈 "동성애·이슬람 반대하면 누구와도 연대" 전광훈
line '범기독교' 논란 전광훈 "좌파들은 교계 떠나라" '범기독교' 논란 전광훈
line 기독자유당이 1,200만 교인 대표한다고? 기독자유당이 1,200만 교인 대표한다고?
line 기독자유당 "홍준표 대통령 만들겠다" 기독자유당
line 기독자유당 "홍준표 지지" 기독자유당
line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를 지키자', 예장통합 목사·장로들 뭉쳐 '명성교회를 지키자', 예장통합 목사·장로들 뭉쳐
line 재림주·돈 착취 의혹 장재형, 몸통은 '미국'에 있다 재림주·돈 착취 의혹 장재형, 몸통은 '미국'에 있다
line 종북의 십자가에 언제까지 못 박으시겠습니까 종북의 십자가에 언제까지 못 박으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