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배제와 포용> 미로슬라브 볼프 초청 강연
실천신대 국제 심포지엄, 5월 29일 경동교회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5.02 10:01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배제와 포용>·<기억의 종말>(IVP) 저자 미로슬라브 볼프 교수(예일대)가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제10회 국제 심포지엄 강사로 나선다. '고난의 기억, 희망의 축제'를 주제로 진행하는 심포지엄은 5월 29일 오후 2시 경동교회(채수일 목사)에서 열린다.

미로슬라브 볼프는 예일대에서 신학과 윤리학을 가르치고 있다. 종교·공영·화해·세계화·영성 등을 연구해 왔다. 실천신대 측은 "세계적 석학 미로슬라프 볼프를 초청해 고난과 치유, 기억과 망각, 과거의 상처와 미래의 희망을 이야기하려 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의와 평강과 희락을 누리기 위한 우리 시대의 조건 의와 평강과 희락을 누리기 위한 우리 시대의 조건
line 신앙인은 공적 영역에서 어떻게 목소리를 내야 하는가 신앙인은 공적 영역에서 어떻게 목소리를 내야 하는가
line 기독교의 하나님과 이슬람의 알라는 같은가? 기독교의 하나님과 이슬람의 알라는 같은가?
line 고통과 아픔의 기억, 어떻게 다뤄야 할까 고통과 아픔의 기억, 어떻게 다뤄야 할까
line 한국교회언론회, "하나님=알라 주장은 사탄의 계략" 한국교회언론회,
line <배제와 포용>으로 본 정의와 평화, 그리고 진리 <배제와 포용>으로 본 정의와 평화, 그리고 진리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