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성경적 여성'에 대한 모든 것
[책 소개] <성경적 여성으로 살아 본 1년>(비아토르)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2.21 10:59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성경에는 수많은 율법이 나온다. 성경이 쓰인 당시는 가부장제가 지배하는 사회였다. 구약시대에는 일부다처제가 당연했고, 신약시대에는 여성이 남성에게 절대적으로 복종해야 했다.

<성경적 여성으로 살아 본 1년> / 레이첼 헬드 에반스 지음 / 임혜진 옮김 / 비아토르 펴냄 / 429쪽 / 1만 7000원

21세기에 성경을 문자 그대로 '살아 내는' 것이 가능할까. <성경적 여성으로 살아 본 1년>(비아토르)에는 한 여성이 성경 말씀대로 1년이라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수천 년 전 존재한 사회 관습을 21세기에 그대로 적용하면서 보낸 1년의 기록이다.

저자 레이첼 헬드 에반스(Rachel Held Evans)는 미국 남부 '바이블벨트' 출신이다. 성장하면서 교회 내 여성의 위치에 줄곧 의문을 품었다. 기독교 대학에서 여성이 총학생회장으로 출마하는 것이 하나님 뜻에 합당한 일인지 논쟁할 때도 그랬고, 주류 복음주의 개신교인들이 참여한 '성경적남성과여성협의회'(CBMW)가 출범했을 때도 그랬다.

<성경적 여성으로 살아 본 1년>은 저자가 성경에 나오는 여성 관련 구절을 직접 실천에 옮긴 결과물이다. 에반스는 매달 여성이 지켜야 할 한 가지 덕목을 정해 그에 해당하는 율법들을 일상생활에 적용했다. 예를 들면, 성경에는 순결과 관련한 구절이 많다. 생리하는 여성은 불결한 사람으로 간주해 남편이라고 해도 그 기간에는 아내를 접촉하면 안 된다. 저자와 남편 댄은 이 말씀을 문자 그대로 살아 내면서 느낀 점을 적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성경적 여성'이 어떤 것인지 유머러스하게 보여 준다. 1년간 삶의 기록을 통해 여성도 남성과 똑같이 가치 있으며 존중받고 권리를 누려야 할 존재라는 점은 물론, 성경을 어떻게 읽고 해석해야 하는지도 생각해 볼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남성주의 한국교회, 여성 목사 안수가 필요한 이유 남성주의 한국교회, 여성 목사 안수가 필요한 이유
line "여자는 잠잠하라" QT책 뭐라고 해석할까
line "예수는 페미니스트였을 것"
line 페미니즘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페미니즘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line 교회에서 억압받은 언니들의 외침 교회에서 억압받은 언니들의 외침
line 교회는 여성 혐오 끝판왕이 되려나 교회는 여성 혐오 끝판왕이 되려나
line 성경은 여성을 혐오하지 않는다 성경은 여성을 혐오하지 않는다
line "여성은 잠잠하라"니…성경은 정말 이렇게 후질까?
line 김세윤 교수 "여성 안수 거부는 비복음적" 김세윤 교수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