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무효 처분' 대법원 상고
"여러 측면에서 다툴 여지 있어"…서초구청 상고 여부 미정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1.23 16:18

사랑의교회가 1월 21일 교인들에게 도로점용 무효 처분에 대해 상고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사랑의교회 <우리>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가 도로점용을 취소한 고등법원 판결에 불복하고 대법원에 상고했다. 보조참가 신분인 사랑의교회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1월 19일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사랑의교회는 교회 소식지를 통해 교인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사랑의교회는 21일 <우리>지에 "참나리길 지하 도로점용에 대한 법원 판결에 관해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교회는 "이번 고등법원의 판결을 분석하고 검토한 결과 여러 측면에서 다툴 여지가 있음을 확인하고 대법원에 상고하게 되었다. 그 외에도 여러 가지 필요한 절차를 서초구청과 긴밀히 협의하며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사랑의교회는 건축 과정에서 어떠한 위법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서초구청 또한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며 서울시와 국토해양부, 행정안전부 등에 질의하고 도시가스·수도사업소 등 관계 기관과도 협의를 마쳤다고 했다. 그런데 법원이 서초구청과는 다른 법리 해석을 하면서 문제가 생겨났다고 했다.

사랑의교회는 "지난 수년간 새 예배당 건축 과정을 통해 교회를 새롭게 하시고 정결케 하시며 더욱 굳건히 세우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느낄 수 있었다. 남은 과제들을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슬기롭게 해결해 나가도록 힘을 모아 주시고 기도로 함께해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피고 신분인 서초구청은 현재까지 상고장을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초구청 관계자는 23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현재 내부에서 상고 여부를 검토 중이다. 정해진 것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카드뉴스] 사랑의교회의 무리수 [카드뉴스] 사랑의교회의 무리수
line 한국교회언론회는 뭐 하는 집단인가 한국교회언론회는 뭐 하는 집단인가
line 사랑의교회, 강남 예배당 리모델링 재시도 사랑의교회, 강남 예배당 리모델링 재시도
line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취소 판결은 기독교 탄압"
line 사랑의교회는 왜 무리수를 뒀나 사랑의교회는 왜 무리수를 뒀나
line 공공 도로점용 취소 사랑의교회 "사회 섬김 이어 가겠다" 공공 도로점용 취소 사랑의교회
line 서울고법 "사랑의교회 공공 도로점용 허가 취소하라" 서울고법
line "국토교통부는 사랑의교회 재판 개입 말라"
line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항소심 선고, 하루 전 연기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항소심 선고, 하루 전 연기

추천기사

line 일본에서도 재림주 의혹, 장재형과 <크리스천투데이> 일본에서도 재림주 의혹, 장재형과 <크리스천투데이>
line "교회는 내 밥그릇 아냐" 은퇴 앞두고 분립한 목사
line '장재형의 방패' 입증한 <크리스천투데이> '장재형의 방패' 입증한 <크리스천투데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