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목사 믿고 돈 빌려줬다 수십억 날린 교인들
새소망휄로쉽교회 부동산 매각 결정, "은행권 채무도 다 못 갚아"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7.09.15 11:52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새소망휄로쉽교회는 과도한 대출금과 이자를 갚지 못해 경매로 넘어갔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목사에게 예배당 건축비로 수십억 원을 빌려준 교인들이 돈을 돌려받지 못할 처지에 놓였다. 경매에 넘어간 교회 부동산이 채무액(약 132억) 절반에 못 미치는 가격으로 매각 결정이 났기 때문이다.

새소망휄로쉽교회(김요한 목사)는 2010년, 예배당을 새로 지었다. 김요한 목사는 공사가 당초 계획보다 커져, 23억 원이었던 공사비가 4배 가까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은행에도 담보대출로 약 93억 원을 빌렸다. 그뿐 아니라 최소 교인 14명에게 44억 원을 추가로 빌렸다. 

김 목사는 교인들에게 은행에서 담보대출을 받아 돈을 빌려주면 교회가 이자를 대납하고, 예배당 준공 시 교회 건물을 담보로 잡아 돈을 갚겠다고 약속했다. 예배당 공사가 끝났는데도 김 목사는 돈을 갚지 않았다. 교회 부동산에 이미 근저당권이 설정돼 돈을 갚을 능력이 없었다.

교인들이 이를 알고 항의하자 김 목사는 말을 바꿨다. 교회 부동산을 매각해 은행권 채무와 교인들 대여금을 상환하겠다는 것이다. 부채에 시달리던 교회는 2014년 초 경매에 넘어갔다.

현재 경매로 넘어간 교회 부동산 9곳 중 8곳이 매각 결정됐다. 모두 처분한다고 해도 은행권 채무(93억)조차 갚을 수 없다. 8월 31일 수원지방법원 매각 허가 결정문에 따르면, 부동산 8곳에 대한 매각액은 31억 원이다. 아직 매각 결정되지 않은 부동산 1곳은 감정평가액이 약 59억 원이다. 액수 그대로 처분한다고 해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피해 교인들은 "사실상 교회가 부동산을 매각한다 해도 대여금을 변제할 수 있는 능력이 안된다"고 했다. 제1순위 채권자 우리은행 채무만 75억 원이다. A 집사는 "김 목사 말만 믿고 3억 4,000만 원을 담보대출 받아 빌려줬다. 수년째 매달 100만 원 가까이 되는 이자를 은행에 내고 있다"고 했다. 심지어 빚을 갚기 위해 집을 판 교인도 있었다.

김요한 목사는 9월 14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법원에서 매각 결정이 나왔지만 아직 끝난 건 아니다. 잔금 납부 기간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그는 피해 교인들에게 돈을 갚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교회가 교인들 돈을 갚을 수 있도록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요한 목사는 사기·횡령·무고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수원지방법원은 지난해 6월, 김 목사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법정 구속된 김 목사는 4개월 뒤 보석으로 풀려났다. 현재 항소심 공판 중에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기죄로 수감된 목사, 보석 신청하며 내놓은 계약서도 문제 사기죄로 수감된 목사, 보석 신청하며 내놓은 계약서도 문제
line '사기'로 징역 사는 목사 "<뉴스앤조이> 돈 받고 기사 써" '사기'로 징역 사는 목사
line 교인들 대출받은 돈으로 예배당 지은 목사 징역 4년 교인들 대출받은 돈으로 예배당 지은 목사 징역 4년
line "목사에게 대들어? 원금도 다 못 돌려줘!"
line 더 큰 예배당 좇다 빚더미 오른 교회 더 큰 예배당 좇다 빚더미 오른 교회
line 은행 빚내 지은 교회, 이단 손으로 은행 빚내 지은 교회, 이단 손으로

추천기사

line 고의로 출석 체크 거부, 서울동남노회 정기회 무산 고의로 출석 체크 거부, 서울동남노회 정기회 무산
line 오정현 목사 편목 편입? 일반 편입? 사랑의교회도 오락가락 오정현 목사 편목 편입? 일반 편입? 사랑의교회도 오락가락
line 세상을 살리는 키 세상을 살리는 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