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오정현 "영적 배수진 쳤다. 도로점용 포기 못 해"
갱신위, 2012년 8월 교역자 수련회 영상 공개…"사회 법 위에 '영적 제사법' 있다"
  • 구권효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6.06.16 11:12

"뭐 서울시가 뭐라 하든 누가 뭐라 하든 간에, 우리는 늘 얘기하듯이 세상 사회 법 위에 도덕법 있고 도덕법 위에 영적 제사법이 있다고."

[뉴스앤조이-구권효 기자] 6월 16일,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가 운영하는 웹 사이트에 동영상 하나가 떴다. 영상은 오정현 목사가 자리에 앉아 사랑의교회 건축에 관해 얘기하는 내용이다.

이 영상은 2012년 8월 말 사랑의교회 안성 수양관에서 열린 교역자 수련회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사랑의교회는 서초역 앞에 새 예배당을 건축하고 있었다. 일부 교인과 서초구민들이 공공 도로 지하 점용에 특혜가 있었다고 문제를 제기했고, 6월에는 서울시가 감사를 통해 서초구청의 공공 도로점용 허가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오정현 목사는 이 공공 도로점용 문제에 대해 얘기하는 참이었다. 그는 공공 도로 지하 부분을 포기하고 본당을 좀 줄이자는 의견에 대해 "그건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기회를 잘 감당하지 못하는 것이다. 설계 변경과 건축 기간 연장 등 수백억의 돈이 더 들어가는 말로 다 할 수 없는 황당함이 있기 때문에, 결국 그 말은 건축하지 말자는 말과 같다"고 말했다.

오 목사는 "우리 집이라면, 내 집 짓는다면 고상한 얘기만 하면 안 되고 결사적으로 해야 한다. 한마디로 영적 배수진을 쳤다. 지금 뭐라고 하는 거는 건축하지 말자는 얘기와 똑같다"고 말했다.

"중요한 것은 건축이 완성된 후 우리가 어떤 일을 하는가가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아멘입니까. 그 준비를 잘해야 하는 거야. 이미 배수진 쳤고 출사표를 던졌어요, 지금. 이제 더 이상 이런저런 얘기 나오면 안 되고 집중해서 나가야 합니다. 뭐 서울시가 뭐라 하든 누가 뭐라 하든 간에, 우리는 늘 얘기하듯이 세상 사회 법 위에 도덕법 있고 도덕법 위에 영적 제사법이 있다고. 100~200명이 그렇게 난리를 치고 행정소송한다는 것이, 서초구에만 우리 등록 교인이 2만 수천 명인데. 영적 공공재라는 게 있어요. 종자연(종교자유정책연구원)이 사적으로 사용한다고 하는데 그게 아니에요. 영적 공공재예요. 다시 한 번 말하자면, 출사표를 던졌고 배수진을 쳤다고요."

2012년 시작된 사랑의교회 공공 도로점용에 대한 주민 소송은 1·2심 모두 각하됐으나, 지난 5월 27일 대법원이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1심 법원으로 돌려보내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회의 '공공 도로 점용'은 공익적일까 교회의 '공공 도로 점용'은 공익적일까
line 대법 판결 후 사랑의교회 "공익적 역할 묵묵히 감당할 것" 대법 판결 후 사랑의교회
line 사랑의교회 '공공 도로 점용' 대법 판결의 의미 사랑의교회 '공공 도로 점용' 대법 판결의 의미
line 대법 "사랑의교회 공공 도로 점유 심의하라" 대법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