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24] 김수원 목사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서 나와야"
수습안 통과 후 기자회견 "불법 세습과 노회장직 '거래' 아냐"
  • 구권효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9.09.26 12:22

김수원 목사는 "명성교회는 앞으로 임시당회장이 운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구권효 편집국장]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김수원 목사가 명성교회 수습안 통과 후 회의장 바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목사는 "수습안에는 우리가 수용할 수 있는 것도 있고 없는 것도 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수습전권위는 명성교회와 김수원 목사 측에 원하는 게 무엇인지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목사는 "우리는 △명성교회 당회원 최소 2년 상회에 총대 파송 금지 △세습금지법 고치려는 모든 시도 금지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아침, 수습전권위와 다시 만났다고 했다. 그 자리에서 수습안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목사는 "수용할 수 있는 것도 있고 없는 것도 있다. 이것은 '합의'가 아니고 말 그대로 '수습'이었다. 명성교회 세습을 용인하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반대하나 공인으로서는 총회 결의를 받아야 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수습안에는 김수원 목사가 차기 서울동남노회 노회장이 된다고 나와 있다. 김 목사는 이 내용이 명성교회 세습과 '거래'한 것은 아니라고 못 박았다. "노회장직은 당연한 권한이다. 우리는 노회장직과 불법 세습은 거래 대상이 아니라고 전부터 이야기했다. 오해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김수원 목사는 노회장이 된 후 명성교회가 건강성을 회복하고 하나님 앞에 바로 설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그것이 노회장 직무이며, 이것이 마치 타협처럼 비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김하나 목사 거취를 묻자, 김수원 목사는 "재심 판결을 수용한다는 것 자체가 김하나 목사 청빙은 무효라는 것이다. 김하나 목사는 명성교회 담임목사·당회장인 적이 없다는 얘기다"고 말했다.

김하나 목사가 직함을 바꿔 명성교회에 계속 있으면서 실제적으로 담임목사 역할을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도 "그러지 않을 것이다. 김하나 목사는 당연히 나와야 한다. 김삼환 원로목사도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 명성교회는 앞으로 파송될 임시당회장이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수원 목사는 "우리 마음도 많이 무겁고 이렇게 이야기한들 속상한 분들의 마음을 어떻게 다 알 수 있겠나"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그는 "우리가 '세습금지법은 교단의 자랑이니 건드리지 말라'고 줄기차게 요구했고, '그러지 않겠다'는 확답도 받았다. 그런데 지금 보니 개정안을 올리고 1년 연구하기로 했더라. 굉장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계속)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23] '담임목사 은퇴 5년 후 세습 가능' 1년 연구 [통합23] '담임목사 은퇴 5년 후 세습 가능' 1년 연구
line [통합22] 명성교회 측, 수습안 통과 환영 "찬반 모두 하나님 안에서 하나 되길" [통합22] 명성교회 측, 수습안 통과 환영
line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김삼환 목사 은퇴 5년 후 김하나 목사 청빙 가능"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추천기사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