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장합신 부산노회도 "<뉴스앤조이> 신학 조사" 헌의
"기사들이 개혁주의에 맞지 않아…세상 잣대로만 비판"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7.30 12:40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예장합신·홍동필 총회장) 부산노회(구정오 노회장)가 4월 정기노회에서 '<뉴스앤조이>와 기사에 대한 이단 옹호와 동성애 옹호에 대한 신학 조사'를 104회 총회에 헌의하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예장합동과 함께 예장합신에서도 올해 9월 열리는 가을 총회에서 <뉴스앤조이>가 연구 대상이 될 예정이다.

구정오 노회장은 7월 30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꼭 동성애 기사 때문만은 아니"라고 말했다. 구 노회장은 "<뉴스앤조이> 설립 취지는 잘 알고 있는데, 갈수록 좀 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교계 이슈가 있으면 <뉴스앤조이>가 가장 먼저 이슈화한다. 정의를 실현하는 측면에서는 좋은데 조금 더 신중해야 하지 않나 하는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예장합신은 '바른 신학, 바른 생활, 바른 교회'를 교단 표어로 삼고 있다. 구정오 노회장은 "합신이 다른 교단보다 조금 더 개혁주의·성경주의를 표방하고 보수적이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다"며 교단 정서와 맞지 않는다는 이유도 크다고 했다.

부산노회 배경훈 서기도 <뉴스앤조이> 보도 방향이 예장합신이 추구하는 가치에 맞지 않다고 했다. 배 서기는 7월 2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기사들이 예장합신의 개혁주의 신학과 맞지 않다. 처음 생길 때는 개신교 문제점에 대해 올바르게 얘기한다고 생각했는데, 얼마 가지 못해 건전하지 않은 자유주의적 신학 입장을 내보내더라"고 말했다.

배경훈 서기도 꼭 동성애 옹호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했다. 그는 "교계에 부족한 모습이 많이 있다. 하지만 그것을 비판할 때는 성경이라는 정확한 기준을 가지고 해야 하는데 <뉴스앤조이>는 세상 기준과 같은 잣대로 비판한다. 세상 사람들이 교회들의 신학적 입장과 행동을 다 알기 어렵다. 세상과 똑같은 정신으로 비판하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헌의안은 별다른 논의 없이 가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회의에 참석한 A 목사는 "따로 논의 과정을 거치지는 않았다. 다른 복잡한 사안이 많기도 했고 노회원 중 특별히 이견을 제기하는 사람은 없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합동 부산노회 "<뉴스앤조이> 신학적으로 연구해 달라" 총회에 헌의 예장합동 부산노회
line 예장통합·고신·합신 총회장 등 125명 '종교인 과세' 헌법 소원 청구 예장통합·고신·합신 총회장 등 125명 '종교인 과세' 헌법 소원 청구
line [합신8] "공무원들이 교회를 접수하기 시작했다" [합신8]
line [합신7] 김대옥 교수 조사, 이대위 아닌 신학연구위원회로 [합신7] 김대옥 교수 조사, 이대위 아닌 신학연구위원회로
line "신옥주 목사 때문에 가정 파탄"
line 예장합신, 총회서 조건부 자발적 납세 결의 예장합신, 총회서 조건부 자발적 납세 결의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