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동성애 논쟁은 금기인가
청어람ARMC, 허호익 교수 초청 강좌…7월 26일 오후 7시 30분 청어람홀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7.12 10:23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한국교회에서 반동성애 진영 주장과 결을 달리한 동성애 논쟁은 설 자리가 없다. '이단' 혹은 '이단 옹호'로 낙인찍히기 때문이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동성애는 죄인가?>(동연)는 여러모로 교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청어람ARMC(양희송 대표)는 이 책 저자 허호익 전 대전신대 교수 초청 강좌를 준비했다. 허 교수가 어떤 질문과 고민을 거쳐 어떤 대답에 도달했는지, 책에 기술한 내용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듣는 시간다.

'동성애는 금기의 단어인가'라는 주제로 진행하는 이번 강좌는 7월 26일 오후 7시 30분 서울 낙원상가 청어람홀에서 열린다. 참가비는 1만 원이며, 온라인으로 신청한 후 계좌(기업은행 148-073630-01-011 청어람아카데미)로 송금하면 된다. 청어람 후원자는 무료다.

문의: 02-319-5600(청어람ARMC)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에스더기도운동본부, 정치 집회에 간부·청년들 동원 에스더기도운동본부, 정치 집회에 간부·청년들 동원
line 한국교회 망가뜨리는 이상한 '가족주의' 한국교회 망가뜨리는 이상한 '가족주의'
line [영상] 이단 연구 힘 쏟던 노신학자, '동성애'를 말하다 [영상] 이단 연구 힘 쏟던 노신학자, '동성애'를 말하다
line 교단장들, 문재인 대통령 만나 "종교의자유 보장해 달라" 교단장들, 문재인 대통령 만나
line "동성애 때문에 교회 안 망해, '신학적 다양성' 이해해야"
line 분당우리교회, 논란된 부목사 설교 다시 삭제 분당우리교회, 논란된 부목사 설교 다시 삭제
line "동성애·이슬람 조장"…부천시 문화 다양성 조례안 '철회'
line 개신교인, 반동성애 설교·메시지 노출될수록 혐오도 높아 개신교인, 반동성애 설교·메시지 노출될수록 혐오도 높아
line 개신교인, 비개신교인보다 성소수자 혐오 표현 2배 더 사용 개신교인, 비개신교인보다 성소수자 혐오 표현 2배 더 사용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