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친명성' 예정연 "김동호·김지철·주승중·이수영·최삼경 고소할 것"
"세습 아닌데 세습이라고 허위 사실 유포"…"김삼환 목사 살리려 홍위병 역할"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1.11 15:49

예정연 대표회장 최경구 목사(사진 왼쪽)가 교회 세습 반대 운동에 앞장선 목사들을 노회와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친명성교회', '친교단'을 자처하는 예장통합정체성과교회수호연대(예정연·최경구 대표회장)가 교회 세습 반대 운동에 앞장선 목사들을 상대로 법적 소송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세습'이란 용어를 교계와 사회에 확산시켜 한국교회의 명예를 실추했다는 이유에서다.

예정연 대표회장 최경구 목사(영원한교회)는 1월 11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세습 반대 운동에 앞장선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목사들을 노회와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김동호·김지철·주승중·이수영·최삼경 목사 등은 세습이 아닌데 세습이라고 강단과 방송에서 떠들었다. 명성교회는 당회와 공동의회 결의를 거쳤고 총회 재판국에서도 이겼다. 세습은 절차 없이 목사가 아들에게 교회를 물려주는 것으로 명성교회는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다. 1월 안으로 허위 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해당 목사들을 고소하겠다. 반드시 형사처벌받게 하겠다. 그렇게 되면 세습이라는 말도 사라질 것"이라고 했다.

예정연은 지난해 12월 명성교회와 예장통합 교단을 지키겠다며 출범했다. 교단 소속 목사·장로 1000여 명이 발기인 대회에 이름을 올렸다. 최 목사는 이미 총회 분위기가 명성교회로 돌아섰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예정연 출범 전만 해도 명성교회를 보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없었다. 지금은 명성교회와 교단을 지키기 위해 참여하는 사람이 많다. 이런 추세에 따라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재심도 각하될 것"이라고 말했다.

예정연으로부터 지목당한 한 목사는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그런다고 우리는 눈썹 하나 까딱하지 않는다. (예정연은) 김삼환 목사를 살리기 위한 홍위병 역할을 맡는 것으로 보인다. 고소하든 말든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살리는 게 주님의 뜻"
line "명성교회 세습 이후 서울동남노회 혼란 가중"
line 세반연 "명성교회 재심 결정 환영" 세반연
line 명성교회 부자 세습 '재심'한다 명성교회 부자 세습 '재심'한다
line 명성교회 세습 1년, "핵심은 돈" 명성교회 세습 1년,
line 명성교회 세습 1주년…"김하나 목사, 지금이라도 사임하라" 명성교회 세습 1주년…
line 명성교회 "원로목사님·담임목사님 위해 더 뜨겁게 기도해 달라" 명성교회
line 명성교회 "PD수첩, 흑백논리로 마녀사냥" 명성교회
line "명성교회 보유 부동산, 공시지가만 1600억"
line "명성교회더러 나가라고? 까짓것 교단 하나 만들자"
line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수습전권위 조직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수습전권위 조직
line '명성교회를 지키자', 예장통합 목사·장로들 뭉쳐 '명성교회를 지키자', 예장통합 목사·장로들 뭉쳐

추천기사

line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line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기사 댓글 2
  • 신재식 2019-01-12 11:54:36

    대꾸할 가치도 없다는 말은 이런데 쓰는 거지요.
    사슴을 말이라고 아무리 우겨도 사슴이 말이 될 수 없다.
    세습인줄 알았으니까 은퇴할 때 세우지 않고 몇년 있다가, 다른 데로 돌렸다가 세웠지요.
    마치 불법자금을 세탁하는 것처럼.
    이런 걸 꼼수라고 합니다.
    꼼수에 속아 넘어가는 사람이 바보라고 하고 그걸 간파하는 사람을 현명한 사람이라고 하고요.   삭제

    • 이용성 2019-01-12 02:01:03

      영원한교회 교인들이 불쌍하네요. 저런분을 목사로...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