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세습 1주년…"김하나 목사, 지금이라도 사임하라"
명정위 입장문 "왜 우리 교회에 이목 집중되는지 냉정히 따져 보라"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11.12 14:2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명성교회 내부에서 세습을 반대해 온 교인들의 모임인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명정위)'가 세습 1주년을 맞아 입장문을 발표했다.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는 아들 김하나 목사에게 1년 전 오늘인 2017년 11월 12일, 위임목사 자리를 세습했다.

명정위는 지난 1년간 교계 언론은 물론이고 일반 언론까지 명성교회를 주목했던 이유를 냉정하게 따져 봐야 한다고 했다. "돈 있고 힘 있으면 해결되던 시기는 지나갔다"면서, 불법 세습을 하루빨리 그만둬야 한다고 했다.

명정위는 김하나 목사가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사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금이라도 철회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임을 깨닫고 용기 있게 결단한다면 과거의 명예는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명정위는 지난 1년간 허탈함과 슬픔을 겪었지만, 동시에 '불법 세습 절대 불가'를 내세웠던 총회 총대들 모습에서 한국교회 희망을 보았다고 했다. 이들은 "언제 끝날지 모르는 여정이지만 달려온 1년처럼 계속해서 나아가겠다"고 했다.

아래는 입장문 전문.

명성교회 세습 1년에 대한 명정위 입장문
(2017년 11월 12일 불법 부자 세습 진행)

[1년을 돌아보며, 다시 앞으로]

설마 하던 세습이 이뤄진 날, 많은 수의 명성교회 교우들은 허탈함과 슬픔에 잠겼습니다. 명성으로 인해 어지럽혀진 노회와 총회의 모습에서 우리가 처해 있는 냉혹한 현실을 보았고, 불법 세습 절대 불가의 원칙을 완성한 총회 총대들의 모습에서 한국교회의 희망을 보았습니다. 어느새 지나 버린 1년은 슬픔과 어둠의 현실이면서, 동시에 희망의 불씨이기도 했습니다. 아직 언제 끝날지 모르는 여정이지만, 달려온 1년처럼 우리는 계속해서 나아가겠습니다.

[지금의 현상을 이해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명성교회는 지금의 현상을 이해하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왜 우리 교회에 이목이 집중되는지, 그동안 잘한 것도 많았는데 왜 이렇게 비난을 받는지, 어째서 일반 언론들까지 지속적으로 이슈를 삼고 있는 것인지, 조금만 버티면 꺼질 줄 알았는데 어째서 사태는 더 악화되고 있는지, 냉정하게 따져 봐야만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시간을 끈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한국 사회는 지금 새로운 시대로 나아가는 과정에 있고, 교계 또한 변화의 물결을 대비하고 있습니다. 돈 있고 힘 있으면 결국 해결되던 시대는 지나갔습니다. 명성의 불법 세습이 유지된다면 주변의 피해가 계속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하루빨리 결단하기 바랍니다.

[명성의 회복을 꿈꾸며]

명성교회 다닌다고 자랑스럽게 말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지금이라도 철회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임을 깨닫고 용기 있게 결단한다면, 과거의 명예는 회복될 수 있습니다. 김하나 목사는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임하기 바랍니다.

2018년 11월 12일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교단법 위반!" 외치자 입이 틀어막혔다
line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부자 세습 완료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부자 세습 완료
line 김하나 목사, 새노래명성교회 사임한다 김하나 목사, 새노래명성교회 사임한다
line 세습반대신학생연대, 권연경 교수 초청 강연 세습반대신학생연대, 권연경 교수 초청 강연
line 명정위, 김수원 목사 노회장 승계 환영 명정위, 김수원 목사 노회장 승계 환영
line 명성교회 사태로 서울동남노회 둘로 쪼개질 듯 명성교회 사태로 서울동남노회 둘로 쪼개질 듯
line 서울동남노회 '밀실 회의', 기자들 강제로 내쫓아 서울동남노회 '밀실 회의', 기자들 강제로 내쫓아
line 명수창 목사 비자금 관리하다 사망한 김일국 장로 명수창 목사 비자금 관리하다 사망한 김일국 장로
line "'명성교회라면 뭐든 할 수 있다'는 명제가 흔들렸다"

추천기사

line 결국에는 사랑인 것을 결국에는 사랑인 것을
line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line '하나님 부재' 느낀 방황의 시간, 독서로 뚫고 왔다 '하나님 부재' 느낀 방황의 시간, 독서로 뚫고 왔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