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를 지키자', 예장통합 목사·장로들 뭉쳐
발기인 대회 준비위 최경구 목사 "명성교회는 세습한 적 없어…교회 파괴 세력들에 맞설 것"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12.12 18:00

명성교회와 관련한 103회 총회 결의에 반발한 예장통합 목사 장로들이 '발기인 대회'를 개최한다. 103회 총회가 열린 익산 이리신광교회에서 명성교회 교인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 세습으로 파생된 갈등이 노회를 넘어 교단까지 번지고 있다. 세습 반대 여론이 높은 가운데, 명성교회를 지지하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목사·장로들이 공식 조직을 구성해 적극 대처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교단과교회수호비상대책위원회'는 '예장통합 교단과 교회 수호 연대 조직을 위한 사전 발기인 대회(교회와 교단 지킴이)'를 12월 20일 오후 2시 서울 종로5가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연다고 예고했다. 준비위원회(최경구 준비위원장)는 "교회를 사랑하고 불의한 세력으로부터 교회를 수호하기 원하는 본 교단 건전한 목회자와 장로, 교인"만 발기인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준비위는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공동대표 김동호·백종국·오세택)와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 예장연대 등을 "교단과 교회를 파괴하는 세력"으로 규정했다. '파괴 세력'들로부터 교회를 지키기 위해 전국적인 모임체를 구성하겠다는 것이다.

발기인 대회는 최경구 목사(영원한교회)가 주도하고 있다. 여기에 직전 총회 재판국장을 지낸 이경희 목사(동광교회), 총회 정치부장을 지낸 이정환 목사(팔호교회) 등 200명이 넘는 목사·장로가 준비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103회 총회가 법을 어겨 가며 잘못된 결의를 했다고 주장한다.

최경구 목사는 12월 12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많은 사람이 103회 총회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잘못된 결의를 밀어붙였고, 결국 사람들 마음에 많은 원한이 쌓여 있다. 내가 이번에 발기인 대회를 한다고 했을 때 200명 넘게 동참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20일 발기인 대회에는 1000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직전 총회장 최기학 목사 이야기도 나왔다. 최기학 목사가 헌법위원회와 규칙부 유권해석을 총회 임원회에서 처리하지 않고, 총회로 끌고 왔다며 이는 위법이라고 했다. 최경구 목사는 "최기학 총회장 때문에 총회가 위법을 저지르고 엉망이 됐다"고 비난했다.

사태의 본질은 총회가 아닌 '명성교회'에 있다. 명성교회가 교단 헌법을 지켰다면 이와 같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최 목사는 "명성교회는 세습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건 세습이 아니다. 세습은 권력을 아들에게 주는 게 세습이다. 목사가 자기 아들에게 교회를 주고 싶어도 교인이 반대하면 못 준다. 명성교회는 세습이 아니라 '청빙'이다. 공동의회 절차를 밟았고, 노회에서도 승인을 받았다. 나는 목사이기 전에 국가 공인 '행정사'이기도 하다. 조합원들이 절차를 밟아 투표로 조합장을 세웠으면 그걸로 끝난 거다. (중략) (명성교회와) 관계도 없는 김동호 목사나 세반연이 문제를 제기할 사안이 아니다. 그들이 명성교회에 헌금을 내기를 했나 봉사하기를 했나."

최경구 목사는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이들이 총회 임원회와 재판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론도 한쪽으로만 흘러가고 있다면서 자신들이 나서 '균형추'를 맞추겠다고 했다. 이번 발기인 대회는 교회와 교단을 살리는 데 목적이 있지, 명성교회만을 위한 게 아니라고 했다. 명성교회에서 어떤 지시나 도움도 받지 않았다고 했다.

"나는 명성 출신도 아니고, 김삼환 목사와 대화 한 번 나눈 적도 없다. 교회와 교단을 보호해야 할 것 아닌가. 물론 우리가 이렇게 하면 명성교회도 좋아할 거다. 본인들은 상당히 억울해하고 있으니까. '명성교회 지시받고 하는 거냐'는 이야기도 나오는 거 안다. 그러나 구더기 무서워서 장 못 담그겠는가. 우리는 개의치 않고 정면 돌파할 것이다. 명성교회와 아무 관련이 없다."

명성교회 측도 이번 발기인 대회는 자신들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했다. 명성교회 한 장로는 "우리도 대회가 열린다는 정도만 알지 그 이상은 모른다. 일단 지켜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준비위원회는 "교회 파괴 세력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m.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이후 서울동남노회 혼란 가중"
line 명성교회 부자 세습 '재심'한다 명성교회 부자 세습 '재심'한다
line 명성교회 세습 1년, "핵심은 돈" 명성교회 세습 1년,
line 명성교회 "원로목사님·담임목사님 위해 더 뜨겁게 기도해 달라" 명성교회
line "명성교회 보유 부동산, 공시지가만 1600억"
line 명성교회 이월금 비공개 이유 "왼손이 하는 일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 명성교회 이월금 비공개 이유
line [통합30] 명성교회 완패 [통합30] 명성교회 완패
line [통합29] 명성교회 세습 용인 판결, 총회가 안 받았다 [통합29] 명성교회 세습 용인 판결, 총회가 안 받았다
line [통합26] 명성교회 세습 발판 마련한 규칙부 해석도 부결 [통합26] 명성교회 세습 발판 마련한 규칙부 해석도 부결
line 김삼환 목사 "맞을 만큼 맞았다, 더 이상 가만있을 수 없다" 김삼환 목사
line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line 명성교회 "PD수첩, 흑백논리로 마녀사냥" 명성교회

추천기사

line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line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추락하는 교회에 날개는 없다
line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교회 사건 몰랐다" 사랑의교회 헌당식 설교자 맥그래스 교수
기사 댓글 4
  • 김한영 2018-12-15 03:16:12

    한국 교회가, 한국 기독교가
    몰락하는 한이 있더라도 명성교회 하나님과 하나님 아버지를 지켜주겠다는 가장 낮은 수준의 결단입니다
    아들 이름도
    정말 하나스럽게 지어서 - 부르는 명칭도 고약합니다. 문제는 저런교만도 아멘하는 교인들입니다   삭제

    • 장종근 2018-12-13 08:29:39

      교회 헌금내면 내교회라는 생각은 위험.

      하나님께 감사하면 교회 돈 내는 것이라는
      잘못된 설교에 세뇌되면 교회도 오직주님이
      되죠. 성경도 좋고 예수님도 좋지만
      돈과 사람이 모이는 조직화 된 교회의
      기독교 역사는 언제나 범죄집단이 되어 왔습니다.

      너희는 이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하고 서로 사랑해라. 롬12장.
      이명박그네 같은 여자나 찬양하고 비자금짱노자살하게말고..   삭제

      • 신재식 2018-12-13 07:30:42

        법에는 순위가 있지요.
        헌법이 최상위요 법률이 그 밑이요 또 그 밑엔 법규, 명령이 있습니다.
        하위법이 절차를 아무리 잘 지켰어도 상위법에서 벗어나면 효력이 없습니다.이건 상식이지요.
        명성교회 내에서 공동의회를 거쳐 김하나목사를 담임목사로 정한 것, 절차상 하자가 없는 것 같으나 은퇴목사 아들은 안된다는 총회헌법을 어겼기 때문에 원천무효인 것이지요.
        총회헌법은 당신들 존립근거를 규정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그걸 그리 쉽게 무시하고 스스로 무너뜨리려고 한다니요. 이해가 되지 않네요.
        제 발등 찍는 어리석은 짓들 그만 두시지요.   삭제

        • 신책 2018-12-13 00:48:52

          참석하신 목회자 분들 아드님들 따님들 사위님들이 목회하시는지 확인하시고 아버지 교회를 세습하는지 향후 30년간 추적할 필요가 있을 듯합니다. 교회가 점점 이익집단이 되어가는 느낌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