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화 속 북한 사회는 어떤 모습일까
기독인문학연구원·코리아통합연구원 강연…1월 21일 오후 7시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01.03 10:46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기독인문학연구원(고재백 대표)과 코리아통합연구원(유철 이사장)이 함께 인문학 특별 강연을 연다. 이번 강연은 급변하는 남북 관계 속에서 북한 사회를 깊이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시간이다.

'영화로 보는 북한'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강연은 '우리 집 이야기'라는 북한 영화를 함께 감상하고 토론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기독인문학연구원 대표이자 국민대에서 세계사를 가르치는 고재백 교수가 연사로 나선다. 영화 시청 후 진행되는 토론은 북한 출신 정치학·북한학 박사인 (사)북한개발연구소 소장 김병욱 박사와 진행한다.

강연은 1월 21일 오후 7시 서울 역삼동 크리스챤살롱에서 열린다. 참가비는 2만 원이다(학생·은퇴자·구직자는 1만 원). 신청은 온라인으로 받고 있다.

문의: 02-6925-1526(기독인문학연구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평화통일로 가는 길목에 자리한 간성교회 평화통일로 가는 길목에 자리한 간성교회
line 교회언론회 "김정은 위원장 답방 무조건 환영 못 해" 교회언론회
line "정부는 북 억류 중인 국민 구조하라"
line "한반도 평화는 전 세계에 보여 주는 희망의 징표"
line 北 다녀온 한완상 박사 "진짜 악마는 우리 안에 있었다" 北 다녀온 한완상 박사
line "南 자본주의 北 공산주의 아닌 '희년' 경제체제 필요"

추천기사

line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line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