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2019년 <뉴스앤조이>가 가야 할 길
생존을 넘어 존재로①
  • 강도현 (dreamer@newsnjoy.or.kr)
  • 승인 2018.12.27 19:11

언제까지 이렇게 생존할 수 있을까. <뉴스앤조이> 대표로 부임한 후, 지난 3년간 머릿속을 떠나지 않은 고민입니다. 지금까지는 생존 자체가 운동이었습니다. 교권과 금권에서 자유로운 개혁적 기독 언론으로 생존하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었죠. 그러나 2019년에도 생존 자체만으로 충분한 의미를 찾을 수 있을지 고민됩니다.

<뉴스앤조이>는 창간 이후 여러 사람의 눈물 겨운 헌신으로 명맥을 이어 왔습니다. 월급 100만 원을 받아 가며, 아니 그조차도 보장되지 않는 상황에서 의미 있는 일을 하겠다고 버텼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어쩔 수 없는 과정이었을 것입니다. 하나님나라는 언제나 고난의 캔버스 위에서 펼쳐져 왔으니까요.

제가 3년 전 대표로 부임했을 때 <뉴스앤조이>는 이미 교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 중 하나였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지속 가능성의 딜레마를 안고 있었습니다. 직원 평균 월급이 160만 원 정도였습니다. 월급을 받는 직원 개인 입장에서는 한 달을 생활하기에 벅찬 액수지만, 경영자 입장에서는 매년 수억 원을 모금해야 했으니까요.

개혁적 언론이 큰손에 의지하지 않고 수억 원을 모금하기는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지금도 <뉴스앤조이>는 개인 후원 비중이 교회를 포함한 기관 후원 비중보다 월등히 높습니다. 속사정을 아는 사람들은 <뉴스앤조이>의 생존 자체가 기적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선배들 노고가 컸습니다.

그럼에도 지속 가능한 언론으로 성장하기 위해 인건비를 높여야 했습니다. 기자들이 의미 있는 일에 헌신하겠다는 마음으로 입사를 해도 3년 이상 버티는 게 쉽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직원들이 <뉴스앤조이>에서 인생을 계획할 수 있는 최소한의 기준이 뭘까 고민하다가 목표를 하나 설정했습니다. 직원 임금을 3인 가구 중위 소득 절반까지 올리자는 것이었습니다.

기억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작년 말, 최저임금 인상분만큼 임금을 올리고자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노골적으로 월급 올리자고 하는 캠페인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뉴스앤조이> 오너가 한국교회이자 독자라는 생각으로 요청했습니다. 많은 분이 기쁜 마음으로 동참해 주셨습니다. <뉴스앤조이>가 여전히 생존해야 한다고 격려해 주시는 것 같았습니다. 지금은 평균 임금이 3인 가구 중위 소득 절반에 조금 못 미칩니다. 1차 목표에는 거의 다다른 셈이죠. 대책 없이 인건비 비중을 높이는 바람에 올해는 3000만 원 가까이 적자였습니다. 아직도 생존의 고민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그러나 <뉴스앤조이>는 2019년을 또 다른 고민과 함께 맞이하고자 합니다. 개인적으로 대표로 부임한 지 4년 차가 되는 해이자, <뉴스앤조이> 창간 20주년을 앞둔 해입니다.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면서 이런 질문이 가슴을 울립니다. '여전히 생존 자체로 의미를 찾을 것인가.' 3년 전 정말 뜬금없이 저를 <뉴스앤조이>로 보내신 하나님께 엎드렸습니다. 침묵 가운데 한 문장이 떠올랐습니다. '이제는 생존에서 존재로 나아가야 할 때다.'

생존에서 존재로. 이 시대에 한국교회를 살리는 저널리즘이 무엇인지 고민합니다. 무엇을 다시 세워야 하는지, <뉴스앤조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새롭게 기대할 만한 게 무엇이 있을지 찾고자 합니다. 18년 동안 외쳐 온 교회 개혁을 넘어 새로운 저널리즘 운동의 발판을 마련하는 2019년을 꿈꿉니다. 이 고민은 단순히 우리가 무엇을 하겠다는 다짐 차원이 아니라 글을 쓰는 방식, 조직 형태, 의사 결정 체계를 아우르는 총체적 변화와 맞닿아 있습니다.

이 변화는 결코 저희 혼자 만들어 낼 수 있는 게 아닙니다. 후원자님, 독자님과 소통하면서 함께 만들어야 합니다. 이 고민의 결을 두 차례 더 글을 통해 나누고자 합니다. 두 번째 글에서는 편집국 운영 방향과 조직 구조를 어떻게 바꿀 것인지 말씀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많은 분이 <뉴스앤조이>의 생존을 걱정하시면서 후원해 주셨습니다. 그 귀한 성원과 격려로 저희가 살아갑니다. 앞으로는 새로운 무엇을 기대하기 때문에 후원하는 언론사가 되겠습니다. 변화의 동력이 되는 콘텐츠를 만들겠습니다. 후원과 격려로, 질책과 비판으로, 참여와 소통으로 함께해 주십시오. 새로운 한국교회를 함께 세워 가길 소망합니다.

2018년의 마지막까지 평강의 하나님께서 함께하시길 기도합니다.

강도현 대표 드림

2019년 후원 신규 / 증액 캠페인 바로 가기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도현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line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기사 댓글 2
  • 장종근 2019-01-01 12:20:01

    댓글로 기자들이 무례하게 공격 당하고
    고발 당하는 일 때문 이라는 것은 이해되나

    피해를 최소화 하며 댓글을 활성화 하는 방안을
    독자들에게 까지 조언을 구하는 성의
    정도는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답니다.
    조중동 댓글 같아서 되겠습니까?   삭제

    • 신진희 2018-12-28 01:35:33

      2019년 뉴스앤조이가 우선적으로 가야 할 길은 <댓글쓰기창 활성화를 통한 소통의 장 재개>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 의견으로서 댓글을 올리는데 반드시 회원가입을 해야 하고, 실명이 아니면 불가능하고,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다니

      올해 이 제도가 도입되었을 때 뉴조가 교회개혁을 주도한다는 독립언론이 맞는지 내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기레기 기독언론인 국민일보나 크리스천투데이도 이렇게까지 독자의 댓글을 막고 눈과 귀를 닫지는 않기 때문이다.

      교회건 사회건 자기가 말하고 싶은 것만 말하고 남이 말하는 것엔 눈과 귀를 닫아버린다면 참개혁이 가능하겠는가?

      과거 눈팅으로 뉴조 기사만 읽다가 끓어오르는 열정으로 댓글 작성에 참여하면서 나도 뉴조와 한배를 탔구나라는 동지의식을 가진 적이 있다.

      그러나 지금은 그러기에 너무 많은 한계가 있다는 현실에 한숨만 나올 뿐이다.

      강도현 대표는 어떠한 생각으로 이런 <댓글통제정책>을 밀고 나가는지 모르겠으나, 지금까지의 성과는 득보다 실이 더 많은 것으로 보인다.

      다가오는 신년에는 보다 진전된 소통의 장을 열기를 바란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