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무지개 퍼포먼스 장신대 학생들 징계 철회하라"
오현선 전 교수 "누군가를 혐오하지 말자는 말은 지극히 상식적"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8.24 15:19

장신대 동문과 학생 측이 무지개 퍼포먼스 학생들 징계 철회를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임준형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무지개 퍼포먼스 학생들에 대한 징계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8월 23일 장신대 앞에서 열렸다. 장신대 동문과 학생들은, 외부 세력에 의해 퍼포먼스 본질이 왜곡됐는데, 오히려 학교가 학생들을 징계했다고 지적했다.

장신대는 5월 17일 '국제성소수자혐오의날'을 맞아 무지개 퍼포먼스를 한 학생들 중 5명을 징계했다. 학생들은 동성애자에 대한 혐오를 멈춰 달라는 의미에서 퍼포먼스를 진행했는데, 장신대는 △학교 명예훼손 △지도교수 지도 위반 △수업 방해 등의 이유를 들어 징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오현선 전 교수(호남신대)는 "적어도 누군가를 혐오하지 말자는 말은 지극히 상식적인 말이다. 상식보다 더 깊고 넓은 뜻으로 사랑과 화해·평화의 도구가 되어야 하는 교회가, 일부 교회 지도자들의 강도 높은 목소리에 증오와 정죄·혐오 환경이 증폭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 전 교수는 "한국교회와 모교 장신대는 학생들의 목소리를 세심하게 듣고 회개하고 돌이켜 사랑의 복음을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기자회견에 동참한 이들은 성명을 통해 "학생들은 총회 입장을 무시하지도, 분란을 일으키지도 않았다. 학생들의 수업권을 침해하거나. 누군가를 곤경에 빠뜨릴 목적으로 퍼포먼스를 한 것도 아니다"고 했다.

이들은 "징계는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 오히려 학교가 학생들의 신앙적 양심을 지켜 주고 상처받은 마음을 위로하는 것이 장신 공동체의 건전성을 회복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장신대 "반동성애 빙자해 신학교 흔들지 마라" 장신대
line 장신대 학생들 "선생님 아니면 누가 학생들 지켜 주나" 장신대 학생들
line 무지개 퍼포먼스 징계받은 장신대 신학생 '자퇴서' 제출 무지개 퍼포먼스 징계받은 장신대 신학생 '자퇴서' 제출
line 장신대 '무지개 퍼포먼스' 징계 당사자 5인 "징계 사유 부당" 장신대 '무지개 퍼포먼스' 징계 당사자 5인
line 장신대 동문들, 학생 징계 철회 서명운동 장신대 동문들, 학생 징계 철회 서명운동
line 장신대 출신 목사들 "학생 징계 성급했다" 장신대 출신 목사들
line 장신대 "신학교 최초 신입생 반동성애 입학 서약 실시" 장신대
line 예장통합, 전국 장로 수련회에서도 '동성애 반대' 예장통합, 전국 장로 수련회에서도 '동성애 반대'
line 예장통합 신학교육부 "장신대 학생들, 색출·징계 없다" 예장통합 신학교육부
line 장신대 동문들 "무지개 깃발 든 학생들 조사는 '폭력'" 장신대 동문들
line 동성애 반대한다고 소책자까지 낸 장신대 동성애 반대한다고 소책자까지 낸 장신대
line 장신대, '무지개 퍼포먼스' 학생들 징계 장신대, '무지개 퍼포먼스' 학생들 징계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