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초대형 교회 1년 예산 982억 중 지역 위해 쓴 돈은 12억
조엘 오스틴 레이크우드교회 감사 결과…주일예배·행사에 절반 이상 사용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6.07 13:12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조엘 오스틴 목사가 시무하는 레이크우드교회에는 교인 5만 명 정도가 다니고 있다. 레이크우드교회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미국 초대형 교회 중 하나인 레이크우드교회의 1년 재정 사용 내역이 공개됐다. 레이크우드교회는 <긍정의 힘>(두란노)·<잘되는 나>(긍정의힘) 저자 조엘 오스틴(Joel Osteen) 목사가 담임하는 교회다. 미국 텍사스주 지역 일간지 <휴스턴크로니클>은 '설교자의 아들'이라는 제목으로 조엘 오스틴 목사와 레이크우드교회의 성장을 조명하는 시리즈 기사를 보도하고 있다.

<휴스턴크로니클>이 입수한 교회 재정 감사 결과에 따르면, 레이크우드교회 2017년 예산은 9194만 9653달러(한화 약 982억 2981만 원)다. 교회는 이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주일예배와 교회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사용했다. 여기에 들어가는 돈이 약 3172만 달러(한화 약 338억 원)다.

그 다음 많이 쓰는 곳은 TV 선교다. 조엘 오스틴은 '오스틴닷컴'을 운영하며 전국 단위 방송국에 설교를 송출한다. 많은 사람이 설교를 듣는 일요일 오전 시간대에 오스틴의 설교를 들을 수 있는 전국 방송만 네 곳이다. 레이크우드교회는 이 일에만 연간 약 2514만 달러(한화 약 268억 원)를 사용했다.

<긍정의 힘>·<잘되는 나>가 연달아 베스트셀러에 오르면서 유명해진 오스틴은 매달 '희망의 밤'이라는 행사를 연다. 전국 각 도시를 돌며 농구장이나 야구장 등을 빌려 대형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한다. 행사에는 조엘 오스틴의 아내 빅토리아 오스틴도 동행한다. 이 행사에는 교회 예산 약 669만 달러(한화 약 71억 원)를 썼다.

그 외에도 교회 운영비로 약 1148만 달러(한화 약 122억 원)를 썼으며 '선교와 아웃리치'로 약 118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를 사용했다. <휴스턴크로니클>은 "레이크우드교회는 전체 예산의 70%가량을 TV 방송, 주일예배, '희망의 밤' 이벤트에 사용했다. 나머지 중 극히 일부만 노숙인에게 먹을 것을 제공하거나, 위기에 처한 십대를 돕는 일에 사용했다. 선교와 지역을 위해 쓴 돈은 120만 달러도 안 된다"고 보도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진짜 복음은 기득권 내려놓는 것 진짜 복음은 기득권 내려놓는 것
line '학자금 대출 빚'에 허덕이는 다니엘 '학자금 대출 빚'에 허덕이는 다니엘
line 불교인 저서에 맥 못 추는 기독교 도서 불교인 저서에 맥 못 추는 기독교 도서
line '싱가포르의 조용기' 콩히 목사, 교회 돈 200억 유용 '싱가포르의 조용기' 콩히 목사, 교회 돈 200억 유용
line 존 파이퍼의 조용기 비판이 공허한 까닭은? 존 파이퍼의 조용기 비판이 공허한 까닭은?
line 개신교 도서는 언제 옷장 밖으로 나갈까 개신교 도서는 언제 옷장 밖으로 나갈까
line 자기 계발서의 덕후, 자기 계발 비평서를 읽다! 자기 계발서의 덕후, 자기 계발 비평서를 읽다!
line 종교와 파시즘, 그 역사적 고찰 종교와 파시즘, 그 역사적 고찰
line 긍정은 우리를 구원하지 못한다 긍정은 우리를 구원하지 못한다

추천기사

line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line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line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