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목포·증도로 떠나는 기독교 역사 탐방
양동교회·문준경 전도사 순교지 방문, 6월 15~16일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5.16 10:39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전라남도 목포와 신안군 일대는 근대 기독교 유적지가 많다. 미국 남장로교 선교사들은 1898년 목포에 교회를 세웠다. 이것이 전라남도에 제일 처음 세워진 양동교회다. 한 손에 성경을 들고 고무신을 신은 채 신안의 섬을 옮겨 다니며 복음을 전한 문준경 전도사가 순교한 곳도 있다.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김승태 소장)가 목포·증도 일대 기독교 유적지 답사를 준비했다. 6월 15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목포 경동성당·양동교회·정명여중을 거쳐 증도 문준경 선교사 순교지, 순교 기념관 등을 방문한다.

답사비는 17만 원이며, 6월 8일까지 선착순 40명을 모집한다.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후 답사비를 송금해야 신청이 완료된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문의: 02-2226-0850, ikch0102@hanmail.net(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민족해방운동 이어받은 민주화 운동과 양동교회 민족해방운동 이어받은 민주화 운동과 양동교회
line 문재인 대통령 "미투 피해자 위해 기도해 달라"(전문) 문재인 대통령
line 전라남도, 기독교 '순례길' 만든다 전라남도, 기독교 '순례길' 만든다
line 신안군 증도에 기독교 미술관 생긴다 신안군 증도에 기독교 미술관 생긴다
line 한복협 월례 발표회 '순교 신앙을 기리며' 한복협 월례 발표회 '순교 신앙을 기리며'
line 순교자 문준경을 따라 걷는 길 순교자 문준경을 따라 걷는 길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line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line "혐오 발언 난무…교회를 떠나지 않을 이유 있나요"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