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이름 짓지 못한, 그러나 말해야 할 역사 4·3
[프로젝트 4·3과 그리스도인] 제주는 어떻게 학살터가 되었나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3.10 14:26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제주 4·3 사건이 70주년을 맞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올 한 해 이 비극적인 사건을 구체적으로 돌아보며, 특별히 한국교회와 그리스도인이 4·3 사건과 어떻게 관련돼 있는지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 많은 이가 제주 4·3 사건을 어렴풋이 알고 있을 뿐, 구체적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졌는지 잘 모릅니다.

한국교회는 이 사건과 깊이 연루돼 있는데도 그동안 4·3의 진실을 규명하거나 아픔을 어루만지는 데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외면해 온 역사를 직면하면서 지금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며, 우리 신앙을 어떻게 재정비할지 함께 성찰하고자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 4·3특별취재팀

"그거 상상을 하면 발발 몸이 떨려요, 지금도."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제주 4‧3 희생자 유족 강춘심 권사의 말이다. 초토화 작전이 실행되던 시기, 강 권사는 무고한 양민이 무자비하게 살해된 현장을 목격했다. 그때의 기억은 70년이 지난 지금도 그를 두렵게 한다. 4·3은 현재진행형이다.

4‧3은 '봉기‧항쟁‧폭동‧사태‧사건'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려 왔다. 그러나 아직 올바른 역사적 이름을 얻지는 못했다. 이 영상에는 제주 4‧3의 역사적 배경과 과정, 4‧3 희생자 유족의 증언이 담겼다. 영상을 통해 4‧3을 돌아보고, 함께 이름 짓고 말할 수 있기를 바란다.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바로 가기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후원 바로 가기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우리는 4·3을 마주해야 합니다 우리는 4·3을 마주해야 합니다
line 병역거부·반전운동으로 수감당한 두 기독교인의 대화 병역거부·반전운동으로 수감당한 두 기독교인의 대화
line 군사주의에 저항하는 사람들 군사주의에 저항하는 사람들

추천기사

line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line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line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