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소강석 목사 "대기업 미워하듯 큰 교회 주시하는 사람 많아"
'용비어천가 설교' 비판 일었던 부목사 가리켜 "영적 네트워크 강화하기 위해"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8.14 16:33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소강석 목사가 '님의 침묵'이라는 설교로 자신을 치켜올린 이종민 부목사에 대해 "용비어천가가 아니라 교인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님의 침묵'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을 치켜올린 새에덴교회 이종민 부목사의 설교에 대해 소 목사가 공개적으로 해명했다. 소강석 목사는 8월 13일 설교에서 "담임목사가 성대를 잠시 잃은 특수한 상황에서, 교인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주고 담임목사와 성도들 간 초연결, 이 영적인 네트워크를 강화시키기 위한 의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새에덴교회 이종민 부목사는 성대 수술 후 회복 중인 소강석 목사를 대신해 7월 16일 예배 설교자로 나섰다. 이 목사는 '님의 침묵' 이라는 제목으로 40분간 설교했다. 설교 중 마지막 10여 분은 소강석 목사에 대한 설명이었다. 그는 공생애 3년 동안 하나님이 맡긴 일을 온전히 이루고 십자가까지 이겼던 예수님의 일생을 닮았고 닮아 가고 있는 사람이 있다며 소 목사를 소개했다.

"예수님의 일생을 닮고 또 닮아 가기 위해 몸부림치고 계시는 한 분이 계십니다. 눈치채셨죠? 우리 목사님이신데요. 지금 목사님은 성대 수술을 마치시고 하나님과 깊이 만나는 침묵의 시간을 갖고 계십니다. 또 그 침묵 시간을 통해 목회 제3기를 준비하고 계십니다."

이 목사는 소강석 목사의 신앙 일대기를 다룬 3분 분량의 간증 영상을 보여 준 후 설교를 이어 갔다.

"목사님께서는 성도들과 교회, 또 한국교회를 위해 쉼 없이 달려오셨습니다. 지금 교계가 혼탁합니다. 또 목사님께서 하셨던 교회(사역)뿐 아니라 참전 용사 초청 행사, 오늘 보신 것처럼 목회 생태계 위해 반동성애 사역과 이슬람 대응, 안티 기독교 대응, 목회자 과세 문제 등 한 목회자와 한 교회로서는 감당할 수 없는 수없이 많은 일을 행하셨습니다.

그러다 보니 많은 사람들의 이목과 시선이 우리 목사님께 집중돼 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이 중요한 시기에 우리 목사님의 성대를 통해 침묵의 시간을 주신 것 같습니다. 그 하나님의 사인을 알고 그 절묘한 타이밍에 목사님은 안 하셔도 되지만 수술을 결정하시고 스스로 침묵의 자리로 들어가신 것 같습니다."

소강석 목사는 아무 말 없이 회중석에 앉아서 설교를 들었다. 당시에는 말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소 목사는 설교 후 하모니카로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과 '오빠 생각'을 연주했다. 소 목사의 연주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는 교인들의 모습이 카메라에 여럿 비쳤다. 

이 설교가 공개되자 소셜미디어에서는 '용비어천가'라는 비판이 일었다. 박영돈 교수(고려신학대학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를 '최악의 설교'라고 지칭하며 "설교의 주 목적은 하나님을 높여 청중이 하나님을 바라보게 하는 것이다. 그런데 구린내 나는 인간 목사를 드높이는 것은 강단에서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최악의 설교다. 사이비 집단에서나 하는 짓거리가 버젓이 정통 교단의 이름을 단 교회에서 행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소강석 목사 "용비어천가 아냐"
"설교학 교수에게도 검증
청빙 마다하고 교회에서 사역 도와"

소강석 목사는 8월 13일 '리빙스턴 교회'라는 제목의 설교를 전하며, 마지막 약 7분간 이종민 목사를 언급했다. 소 목사는 이 목사가 교회론적 적용을 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꺼낸 것이라고 했다. 자신도 당시 1부 예배 후에 이 목사에게 "그 부분은 안 하면 안 되느냐"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지만, "이것은 나의 소신이고 나의 진심 어린 고백이고 그리고 교회를 향한 나의 고백"이라며 이종민 목사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다. 소 목사는 "담임목사라도 설교를 터치하지 말라는 메시지도 담겨 있고, 원고를 설교학 교수에게 보내서 검증받고 설교를 하셨더라"고 했다.

소 목사는 소셜미디어에서 나온 반응을 거론했다. "비판을 충분히 받아들인다. 이해할 수 있다. 이해뿐 아니라 객관적 비판은 당연히 받아들여야 한다." 그러면서도 "너무 이분법적으로 비판하고 분석한 것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든다"고 했다. 이 목사는 자신을 대신해 한국교회 생태계를 살리려 뛰어다니는 목회자라고 했다.

"제가 이런 생각을 해 봤어요. 다윗을 비판하고 저주한 미갈이 다윗이 춤춘 현장에 있었더라면 과연 그렇게 비판했을까. 감동의 현장에 없었으니까 스스로 아웃사이더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우리 이 목사님은 제 사역을 누구보다 잘 압니다. 그분도 우리 교회 사역보다는 요즘 한 2~3년 동안 아예 한국교회 생태계 지킴이 사역을 하고 있습니다. 월·수는 기본이고요. 하여간 삼성동에 나가서 김승규 장로님(전 국정원장)과 함께 그리고 저를 대신해서 각종 교계 모임에 (나가요)… 여러분 제가 다 못 나가잖아요. 본인이 나와서 저를 땜빵해 주고 얼마나 그 일로 많이 뛰어다녔는지 몰라요. (중략)

나 참. 이종민 목사가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을 치는 용비어천가 설교를 했다고. 여러분 중에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이종민 목사는요, 지금까지 몇몇 지방 중형 교회에서 청빙을 했어요. 경쟁도 안 하고, 이력서도 안 내고 무조건 오라고 그래도 안 간 분이에요. 왜? 나와 우리 교회를 통해서 한국교회 생태계를 지킨다 그 말이죠. 참 (사람들이) 봉황의 깊은 뜻을 알고 그런 얘기를 해야죠.

물론 이종민 목사의 설교가 모범 설교는 아닙니다. 담임목사가 성대를 잠시 잃은 특수한 상황에서 성도들 가운데는 좀 연약하고 흔들리고 허전한 성도들이 있을 수 있잖아요. 희망을 주고 위로를 주고 그리고 담임목사와 성도들 간 초연결, 이 영적인 네트워크를 강화시켜 주기 위한 의도로 보여요.

어쨌든 나름 리빙스턴 교회를 이루기 위해서 그런 설교를 한 거지요. 만약 여러분, 이 목사님이 우리 교회 어떤 부목사님이나 시골 교회 목사님을 얘기했다면 이 목사님을 비판하지 않았을 거예요. 그러나 담임목사 이야기를 하니까, '저 양반 용비어천가 부르는 거 아냐?(라고 하는 거예요)'"

소강석 목사는 "이 시대 대다수 사람이 대기업이면 무조건 미워한다. 그런데 대기업이 망해 봐라. 이 나라 경제지표는 어떻게 될 것이며 중소기업도 다 망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그는 "대기업 미워하듯이 큰 교회와 목사를 주시하는 분들이 많구나. 그럴수록 잘해야지. 우리 교회뿐 아니라 모든 교회가 리빙스턴 교회가 되도록 더 기도하고 섬겨야 되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교인들에게 "이 목사님을 깎아내렸던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도 들고, 특별히 내가 성대 수술 안 했으면 그런 일이 없었을 텐데… 우리 이종민 목사님께 미안한 마음도 듭니다. 여러분 이 목사님 힘내고 우리 한국교회 생태계 일 잘하도록 우리 격려의 박수 한번 하십시다"며 설교를 맺었다. 교인들은 이종민 목사에게 박수를 보냈다.

소강석 목사와 이종민 목사의 설교는 새에덴교회 홈페이지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이종민 목사 설교 중 관련 부분은 31분부터, 소강석 목사 설교 중 관련 부분은 32분부터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합동 설문 조사, 국민 75% 목회자·교회 불신 예장합동 설문 조사, 국민 75% 목회자·교회 불신
line 매주 2,000편, 설교 방송 홍수의 시대 매주 2,000편, 설교 방송 홍수의 시대
line "결혼은 남자·여자가…질서 무너지면 지옥·멸망"
line "동성애 배후는 마귀" 세계 가정 축제 개회
line 한 대형 교회 목사가 기억하는 5·18민주화운동 한 대형 교회 목사가 기억하는 5·18민주화운동
line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추천기사

line 고의로 출석 체크 거부, 서울동남노회 정기회 무산 고의로 출석 체크 거부, 서울동남노회 정기회 무산
line 오정현 목사 편목 편입? 일반 편입? 사랑의교회도 오락가락 오정현 목사 편목 편입? 일반 편입? 사랑의교회도 오락가락
line 세상을 살리는 키 세상을 살리는 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