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으로 보는 반동성애 국민대회
  • 최유리 기자 (cker333@newsnjoy.or.kr)
  • 승인 2017.07.15 22:26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유리 기자] '돌아오라 돌아서자 돌아가자'를 주제로 7월 15일 열린 2017 동성애 퀴어 축제 반대 국민대회 분위기는 지난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국교회 주요 교단들이 연합해 교인 수천 명이 참가했다. 예배를 시작으로 나름대로 행사도 열고 행진까지 진행했다. 보수 개신교인들은 퀴어 문화 축제가 열리는 시청광장을 향해 손을 뻗고 기도했다. 서울도서관 앞쪽에는 길다랗게 줄을 서서 각자 비통한 표정을 지으며 통성 기도를 했다. 

<뉴스앤조이>는 사진으로 반동성애 국민대회 현장을 살펴봤다.

비가 와도 참가자들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비옷을 입고 일회용 방석 위에 앉은 참가자들은 자리를 뜨지 않고 연사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사실을 확인할 길 없는 동성애 혐오 루머에도 이들은 "아멘"으로 화답했다. 

현장에서는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참가자들도 볼 수 있었다. 퍼포먼스를 준비한 청년들은 무대 위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아리랑을 불렀다.

올해 열린 동성애 퀴어 축제 반대 국민대회는 퍼레이드도 진행했다. 대한문 앞에 집결한 참가자들은 광화문, 경복궁역 근처를 한 바퀴 돌았다. 퍼레이드에는 청소년부터 노년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가했다. 이들은 행진 중 사회자와 염안섭 원장(수동연세병원)이 선창하면 "동성애 반대", "에이즈 안 돼" 등 짧은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거리 행진을 바라보는 시민들은 다소 낯선 광경을 카메라에 담기도 했다.

사진. 뉴스앤조이 최유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리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퀴어한' 기독교인 여기 있어요 '퀴어한' 기독교인 여기 있어요
line [현장3] "미국은 제발 동성애 부추기지 말아 달라" [현장3]
line [현장2] 예장합동 총회장,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동성애 반대" [현장2] 예장합동 총회장,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line [현장] 보수 개신교인 수천 명, 이번에도 퀴어 축제 맞불 집회 [현장] 보수 개신교인 수천 명, 이번에도 퀴어 축제 맞불 집회
line "게이 크리스천의 삶, 1그램도 부끄럽지 않다"
line 유진 피터슨 "지금 목회한다면 동성 결혼 주례 맡겠다" 유진 피터슨

추천기사

line [합동18] 사상 전쟁 시대, 개혁주의 사상화해야 [합동18] 사상 전쟁 시대, 개혁주의 사상화해야
line [고신7] "주일학교 감소 심각, 교인들 출산 독려" [고신7]
line [통합15] "총회 재판국 못 믿겠다" [통합15]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