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왜 광화문에는 송전탑이 없습니까"
녹색당 탈핵시민행동 100차 기자회견…핵발전소와 원안위 문제점 지적
  • 최유리 기자 (cker333@newsnjoy.or.kr)
  • 승인 2017.02.16 16:32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유리 기자] 탈핵을 당론으로 삼는 녹색당이 탈핵시민행동 100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녹색당 탈핵시민행동은 후쿠시마 4주기를 맞이한 2015년 3월 11일부터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김용환 위원장)의 행태를 비판해 왔다. 이번 100차 기자회견도 원안위 사무실이 있는 광화문 KT 사옥 앞에서 열렸다. 녹색당원 10여 명은 원안위의 10대 악행을 폭로했다.

사회를 본 이유진 위원장(녹색당 탈핵특별위원회)은 △월성 1호기 계속 운전 허가 결정 △경주 지진으로 멈춘 월성 1·2·3·4호기 재가동 결정 △일방적인 신고리 3호기 운영 허가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 △자격 없는 위원(김용환 위원장, 조성경 위원)이 중대 결정 △한국원자력연구원 핵 폐기물 무단 소각 및 매립, 배출 △신고리 3·4호기 부품 결함 △역대 최대 규모 지진에도 내진 설계 재검토 미흡 △비현실적인 방재 계획과 피난 계획 △투명한 정보공개도 제대로 된 의견 수렴도 없는 원전 규제를 원안위의 악행이라고 말했다.

녹색당은 후쿠시마 사고 4주기였던 2015년 3월 11일부터 원안위 사무실이 있는 광화문 KT 사옥 앞에서 원안위의 문제점을 폭로했다. 뉴스앤조이 최유리

현장에서는 당원들 발언이 이어졌다. 김영준 공동운영위원장(서울녹색당)은 국민이 오해하고 있는 핵발전소와 관련한 주장들을 짚었다. 그는 '핵발전소는 안전하다', '핵발전소 없으면 전기 부족하다', '핵발전소는 경제적이다'라는 생각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사람들이 핵발전소를 가동 중단하면 전기가 부족해진다고 생각한다. 아니다. 인터넷에 전력 예비율을 검색하면 한국이 현재 상황에서도 전기가 남는다는 걸 알 수 있다. 오늘 아침에 23% 나왔는데, 생산량만 따져 보면, 핵발전소 17개를 꺼도 괜찮은 수치다. 전기는 부족하지 않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에 일본이 56개를 모두 껐지만 아무 문제없었다."

김영준 공동운영위원장은 정부가 주장하는 핵발전소의 경제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제시한 핵발전소 발전 단가에는 사회적 비용이 들어가 있지 않다고 했다. 핵발전소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이를 수습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 '사회적 비용'에 포함돼 있지 않다는 것이다.

일본은 후쿠시마 사고 처리 비용으로 234조 8,000억 원이 들어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김 공동운영위원장은 "한국에서 사고가 나면 우리가 이 비용을 감당할 수 없다. 그러니 지금이라도 하루속히 핵발전소에 대해 위기의식을 갖고 원안위를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준 공동운영위원장은 핵발전소가 안전하지도, 경제적이지도 않다고 비판했다. 뉴스앤조이 최유리

부산 녹색당에서 활동하는 장영식 탈핵 운영위원도 발언했다. 그는 핵발전소 건설로 두 차례 강제 이주된 골매마을을 언급했다. 장 운영위원은 "핵발전소 발전하면 먼저 마을이 없어진다. 1969년 고리 핵발전소 건설할 때 고리 지역에서 강제 이주된 마을들이 있었다. 그 마을이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에 있는 골매마을이다. 이번에 신고리 핵발전소 때문에 골매마을은 또 이주하게 된다. 핵발전소 건설로 인해 두 번이나 쫓겨난 마을은 골매마을이 처음이다. 현재 집단 이주해야 할 위치 역시 신고리 7~8호기가 건설될 장소다. 핵발전소가 들어서면 또 이주해야 한다. 이들의 아픔을 기억해 달라"고 했다.

장영식 탈핵 운영위원은 골매마을 이야기와 함께 밀양 송전탑 이야기도 꺼냈다. 그는 탈핵시민행동 100차 기자회견을 맞아 한국의 전기 공급 방식을 다시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밀양 송전탑으로 10년 고생한 할매들이 서울에 와서 하는 말이 '왜 광화문에는 송전탑 없느냐'였다. 서울은 밤마다 휘황찬란하게 전기를 쓰는데, 왜 송전탑이 하나도 없느냐고 물었다. 전기가 눈물을 타고 흐른다는 것을 바로 서울이 보여 주고 있다. 왜 여러분이 사용하는 전기 때문에 가난한 지역, 소외받는 지역에 주민들이 고통받고 쫓겨나고 아파야 합니까. 녹색당 100차 탈핵시민행동을 맞이해 우리가 지금 쓰는 전기를 다시 생각해 봐야 하지 않겠습니까."

녹색당은 원안위의 김용환 위원장과 조성경 위원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앤조이 최유리

뉴스앤조이를 응원해 주세요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리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월성 1호기 가동 중단하라! 월성 1호기 가동 중단하라!
line 에너지 자립 가능성, '성대골'이 답한다 에너지 자립 가능성, '성대골'이 답한다
line "핵발전소 지극히 반성경적"
line 신규 원전 없어도 한국 문제없다 신규 원전 없어도 한국 문제없다
line "태양광발전기는 하나님의 구원과 닮았다"
line 나는 기독교인이다, 고로 '탈핵'한다 나는 기독교인이다, 고로 '탈핵'한다

추천기사

line 최루액 맞으면서도 거리로 나오는 이유 최루액 맞으면서도 거리로 나오는 이유
line 아들의 카톡 답장 기다리는 아버지 아들의 카톡 답장 기다리는 아버지
line '억' 소리 나는 조용기 목사 축복 성회 설교비 '억' 소리 나는 조용기 목사 축복 성회 설교비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