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뉴스앤조이> 상 받은 날
민주언론시민연합 '이달의 좋은 보도상' 온라인 부문 수상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09.04 10:01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뉴스앤조이>가 상을 받았다.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명성교회 세습 사태 관련 보도'와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를 '이달의 좋은 보도상' 온라인 부문에 선정했다. 민언련은 8월 30일 시상식에서 "<뉴스앤조이>는 교권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명성교회 부조리한 민낯을 고발했고, 교회 개혁을 바라는 교인과 시민의 열망을 꼼꼼히 담아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민언련 김언경 사무처장은 "<뉴스앤조이>는 오랫동안 기독교계 여러 가지 문제를 짚어 왔다. 이달의 보도가 아니라, 그동안 노고에 상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시상식 직후 열린 간담회에서는 이용필·최승현 기자가 △20년 동안 교회 개혁 움직임을 이어 온 이유 △교회 세습 지도를 만들게 된 계기 등을 설명했다. '<뉴스앤조이> 상 탄 날'을 영상에 담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뉴스앤조이>가 상을 받았습니다, 할렐루야~ <뉴스앤조이>가 상을 받았습니다, 할렐루야~
line 명성교회 세습, 법적으로 하자 없다고? 명성교회 세습, 법적으로 하자 없다고?
line [영상] 명성교회 세습 일지 한눈에 보기 [영상] 명성교회 세습 일지 한눈에 보기
line 홍인식 목사 "교회 세습, 하나님 아닌 돈 믿는 것" 홍인식 목사
line 교회 세습은 계속된다, 2019년 3분기 '세습 지도' 교회 세습은 계속된다, 2019년 3분기 '세습 지도'
line 명성교회 세습 통과시킨 목사가 다시 노회장 명성교회 세습 통과시킨 목사가 다시 노회장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